• 최종편집 2020-08-12(목)

산사태현장예방단은 단순 일회성 일자리가 아닌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생명ㆍ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운영되는 전문적인 사업임

(KBS 뉴스 7. 2일 자 보도에 대한 설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2 09: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이 3차 추경을 통해 추진하려는 산사태현장예방단 사업은 산사태취약지역 현장 점검ㆍ응급조치, 유사시 주민대피 지원 등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생명ㆍ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장마철ㆍ태풍 시기에 맞추어 매년 운영되는 일자리 사업입니다.


7월 2일 KBS 뉴스<‘초당 1억’ 추경 심의? 속도만 아니라 방향> 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해 드립니다.


<보도 요지>


3차 추경안에 포함된 일자리 사업 중 상당수가 일회성 단기 일자리이며 예로서 ‘산사태현장예방단’을 언급


<산림청 입장>


산사태현장예방단은 단순한 단기 일자리 사업이 아닌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늘어나는 국지성 집중호우, 태풍 내습에 따른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여름철~가을철 운영하는 데에 목적이 있습니다.


산림청은 2013년부터 현장에서의 산사태 예방ㆍ대응 활동을 통한 국민의 생명ㆍ재산 보호를 위해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산사태현장예방단을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동 일자리는 ‘산사태현장예방단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지침’에 따라 산림 분야 자격증 소유, 기계톱 등 산림 장비 활용 능력 등을 고려하여 선발되며, 장마철ㆍ태풍 시기에 맞추어 산사태취약지역의 점검ㆍ응급조치, 산사태 예ㆍ경보 시 주민대피 등 안전조치, 평상시 국민 행동 요령 교육ㆍ홍보 등의 전문적인 업무를 수행합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사태현장예방단은 단순 일회성 일자리가 아닌 산사태로부터 국민의 생명ㆍ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매년 운영되는 전문적인 사업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