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6(화)

우리나라 ‘토종 블루베리’ 정금나무, 대량생산으로 산업화 박차

-국립산림과학원, 정금나무 조직배양묘 대량생산 기술 개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23 10: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발근 유도를 통한 식물체 생산.jpg
발근 유도를 통한 식물체 생산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우리나라 토종 블루베리라고 불리는 정금나무의 묘목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묘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조직배양묘 대량생산 기술은 정금나무 줄기 끝에 형성되는 잎눈인 ‘정아(頂芽, Apical bud)’를 이용하여 새로운 줄기 형성과 뿌리 생성 유도를 통해 식물체 생산을 최적화하는 배양기법이다. 

 

특히, 대량의 줄기를 증식하기 위해 식물 생장호르몬의 종류 및 농도의 적정조건을 찾고 건전한 식물체 생산을 위한 발근법을 구명하여 조직배양묘 생산 효율을 8.5배 이상 증진하였다.

2.정금나무 줄기 대량증식.jpg
정금나무 줄기 대량증식

 

정금나무는 국외로 반출하는 경우, 국가의 승인이 필요한 ‘국외반출승인 대상종’으로 지정될 만큼 그 중요성이 매우 높은 나무이다.

 

특히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자생 정금나무가 북미산 블루베리보다 유용성분 및 황산화 활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토종 정금나무 열매를 이용한 건강기능 식품 개발 등의 산업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하지만, 정금나무의 종자 발아율은 10% 이하이며, 삽목(꺾꽂이) 효율도 매우 낮아서 안정적인 원료 수급을 위한 묘목의 대량생산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이용하면 정금나무 우량묘의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 

3.정금나무 줄기 대량증식.jpg
정금나무 줄기 대량증식

 

산림생명공학연구과 한심희 과장은 “앞으로 정금나무 조직배양묘 생산 기술을 산업적으로 실용화할 계획”이라며, “생명공학적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우리나라 고유 산림생명자원의 산업화 활용 기반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개발된 정금나무 조직배양묘 생산기법은 11월 특허출원을 마친 상태이다. 

 

4.정금나무 포트묘 생산.jpg
정금나무 포트묘 생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토종 블루베리’ 정금나무, 대량생산으로 산업화 박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