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6(일)

전남도, 산림부문 ‘탄소 제로화’ 앞장

-산림 외 지역 식재 확대…탄소 감축량 등록 ‘전국 1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9 10: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남도는 2050년까지 탄소 제로화를 위해 수목이 없는 산림 외 지역에도 대규모 숲을 확대 조성하는 등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기로 했다.


전라남도는 지난 2018년부터 도지사 공약사항인 에코숲 마켓 실행을 위해 매년 1천 만 그루(3천㏊) 이상의 나무를 식재하고 있으며, 이와 연계해 산림탄소 상쇄사업을 추진중이다.


이같은 대책의 일환으로 대규모 숲이 조성된 순천만국가정원(77㏊)은 현재 한국임업진흥원의 타당성 평가와 인증위 심의를 마치고 지난해 11월 농림축산식품부의 배출권 거래제 외부사업으로 승인 됐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앞으로 남은 한국거래소(KRX) 등록을 위해 탄소 흡수량 산정 모니터링 및 검증을 거쳐 인증서 발급 준비를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이밖에 신안 서남해안 섬숲 생태복원지(100㏊)와 해남 솔라시도 해안방재림(10㏊)의 외부사업 승인을 위한 사업계획 수립 및 타당성 평가도 진행중이다.


배출권 거래제 외부사업은 산림이 아닌 지역에 산림을 조성하고, 감축된 탄소량을 정부의 검증을 거쳐 배출권을 거래할 수 있는 사업이다.


전라남도가 신안군 등 시군과 함께 추진중인 산림 외 지역 대규모 숲 조성(187㏊)이 배출권 거래제 외부사업 승인을 통해 한국거래소(KRX)에 등록 될 경우 그동안 감축한 온실가스의 양을 1만 8천t(2020년 기준)으로 인정받아, 4억 3천만 원의 배출권 거래 수익이 발생될 것으로 기대 된다.


아울러 ‘숲속의 전남’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주민단체 참여숲(399개소), 섬숲 생태복원 사업(3천 440㏊), 생활권 숲 조성 등으로 유휴 토지에 신규 산림을 확대 조성해 경관 향상은 물론 탄소 저장량을 높여 탄소제로화를 선도할 방침이다.


특히 산림부문에선 수종갱신과 숲 가꾸기 활동을 통해 산림의 흡수능력이 우수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목재 제품의 이용률을 제고해 탄소 저장량을 높일 계획이다.


박현식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장은 “다가올 기후변화를 대비해 유휴토지에 지속적으로 나무를 식재하고, 산림부문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기후변화 극복에 전라남도가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해 말 기준 농림축산식품부에 등록된 산림부문 온실가스 연간 감축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연간 387t으로, 전국 626t의 62%를 차지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산림부문 ‘탄소 제로화’ 앞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