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왕의 열매, 상주 아로니아 본격 출하”

- 베리류 새로운 소득작물 부상, 전국 선점기회 확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8.05 16: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 상주시 농업기술센터(소장 육심교)에서는 새소득 작목으로 부상하는 아로니아(블랙초크베리)를 지역 전략작목으로 도입해 특화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왕의 열매로 불리는 아로니아는 유럽에서 이미 건강기능성 식품의 핵심으로 각광을 받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아직 소비자로부터 생소한 농산물이지만 최근 웰빙 붐을 타고 건강에 대한 호응에 힘입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상주시에서는 금년도에 100농가가 40ha를 재배하여 100톤의 생산량을 예상하고 있다. 화북면과 사벌면을 중심으로 전지역에서 아로니아 재배되고 있으며, 상주시가 최적지로 판단되어 친환경 재배 기술을 보급하였다.

아로니아는 현재 본격적 수확기를 맞아 소비자에게 10,000원(생과/1kg)에 수도권 농협과 현대백화점에 판매되고 있다. 특히, 열매는 항산화물질인 안토시아닌과 카데킨 함량이 현존하는 작물 중에 최고라는 평가 받고 있어 현대인들의 각종 성인병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생과는 우유나 요구르트 등에 섞어 갈아서 복용하고 엑기스, 발효식품 등 가공품으로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왕의 열매, 상주 아로니아 본격 출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