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경북도, '산림탄소상쇄사업' 본격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6.16 10: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도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산림탄소상쇄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산림탄소상쇄사업’은 기업, 산주, 지자체 등이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나무심기, 목제품 이용 등을 통해 확보한 산림탄소흡수량을 정부가 인증해 주는 제도다.


산림탄소상쇄사업을 통해 얻은 산림탄소흡수량은 시장에서 거래하거나 기업이미지 홍보 등으로 사용 할 수 있다.


정부에서는 파리협정에서 약속한 온실가스 감축량 중 일정 부분을 산림분야에서 이행키로 하고, 2013년부터 ‘탄소흡수원 유지 및 증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림탄소상쇄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경북도는 15일 팔공산금화자연휴양림에서 시·군 및 유관기관 등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림탄소상쇄사업 관계자 합동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파리기후협정 이행(2015년12월12일) 등 신기후체제를 맞아 기후행동 시급성을 전파하고, 경북도 면적의 71%인 산림에서 임산물 생산, 목재생산 외에 탄소배출권이라는 새로운 산림소득원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은 국가산림탄소상쇄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임업진흥원 산림탄소인증센터에서 진행했다.


한편, 산림은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온실가스 농도를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년생 소나무 한그루가 1년동안 8.6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승용차 1대가 배출한 온실가스를 상쇄하려면 소나무 17그루를 매년 심어야 한다.


도는 이번 교육과 함께 산림의 탄소배출권 확대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고, 산림탄소상쇄사업 등록이 가능한 나무심기·숲가꾸기·산림바이오매스 확충 등 산림사업을 확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원석 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경북도의 우수한 산림을 산림탄소상쇄사업과 연계해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새로운 산림소득원으로 제시해 소득 향상에도 기여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산림탄소상쇄사업'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