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3(수)

(칼럼) 폭염 속의 숲아이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05 09: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 정 화 (한국숲유치원협회 회장)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세상 만물들은 기력을 잃어가고 있지만, 숲아이들은 세상 걱정없이 천진난만한 모습 그대로 생기발랄한 기운을 내뿜어주어서 그지없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폭염 속에 숲에 가야되는지 가지 말아야 되는지에 대한 고민은 아이들과는 전혀 상관될 수 없고, 단지 학부모님들과 선생님들의 몫이 되는 셈이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 밖에 숲에 가지 않는데, 그 날조차 숲에 가지 않으면 아이들에게는 너무나 서운한 사건이 되어 버린답니다. 자기들은 숲에 충분히 잘 가서 즐겁게 잘 놀다가 올 수 있는데 어른들께서는 하지 않아도 될 걱정을 미리 한다는 거지요. 어머니들은 이렇게 더운데 우리 아이들한테 무슨 생고생을 시키는 게 아닌가?”싶을 것이고, 선생님들은 숲에 가서 무슨 사고라도 생기면 어쩌나?” 하는 걱정들을 하면서 원장님의 눈치를 보고 있는 상황이 벌어진 셈이지요. 무척 더워서 숲에 갈 엄두가 나지 않았던 어느 날 아침에 저는 아이들이 숲에 가야하는 이유를 긴 글로 써서 선생님들에게 문자를 보내었습니다.
 
선생님들, 숲에 점을 찍고 오더라도 꼭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아이들은 숲에 갈 때 걸어가는 것이 아니라 버스를 타고 숲에 가서 버스를 타고 어린이집에 옵니다. 때문에 숲에 오가면서 더위 먹을 일은 없습니다. 아이들이 땀을 너무 안 흘리고 에어컨 바람으로 계속 땀구멍을 말리면 분비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서 피부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아이들은 땀을 충분히 흘려야하고 피부를 깨끗하게 씻어주면 건강에 아주 좋습니다. 아이들을 나약하게 키우면 안 됩니다. 날씨가 무지하게 더운데도 불구하고 숲을 씩씩하게 다녀왔다는 성공감을 아이들에게 경험시켜주어야 하고 극복력과 도전심을 기쁘게 키워주셔야 합니다. 숲에 다녀온 아이들에게 원장님께서는 크게 칭찬을 해주시고 시원한 물로 씻어주시거나 물놀이로 이어주셔도 좋습니다. 그리고, 시원한 얼음 매실효소물을 준비해두었다가 맛있게 먹이시기 바랍니다.


아이들과 함께 신바람나게 다녀오십시오. 앞으로 큰 일을 해낼 큰 아이들이라는 인식을 우리 아이들에게 심어주면서 큰 아이의 면모를 지금부터 갖추어나가도록 키워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조심해서 다녀오시고, 점을 찍고라도 꼭 숲에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이와 같은 메시지에 선생님들은 두 말없이 용기내어 잘 다녀오셨고, 아이들은 땀에 흠뻑 젖어왔지만 무척이나 어려운 일을 쉽게 거뜬히 해내었다는 기쁨을 한 아름 껴안은 듯한 표정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러한 일이 있고부터는 날이 덥다고 숲에 가느냐마느냐의 논란은 아예 사라졌습니다. 나날이 폭염은 더 심해졌지만, 그 다음 번에 숲에 갈 때는 당연히 숲에 간다는 각오로 숲에 갈 준비를 더욱 완벽하게 해내었습니다. 이번에는 매미채까지 챙기더군요. 매미의 울음소리에 호기심이 발동된 셈이지요. 일단 그들의 희망을 꺾지 않기 위해서 여러 개의 매미채를 사주었습니다.


곤충채집통까지 챙겨갔지만, 아이들은 매미채를 휘두르는 사이에 그들의 머리 속에 매미의 존재가 사라졌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풀숲에서 편안하게 쉬고 있었던 풀벌레들만이 난데없는 재앙을 당하게 된 셈이지요. 한 아이가 풀벌레를 잡았더니, 다른 모든 아이들은 너도나도 벌레를 잡으려고 매미채를 이리저리 휘둘렀던 것입니다.
 
성의가 넘치는 선생님은 아이들의 요구를 극진히 받들어서 모든 아이들이 풀벌레들을 만나도록 해주셨습니다. 아이들이 풀벌레를 만나는 일이 그리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매미채를 풀숲에 대충 휘두르기만 하면 되는 일이었습니다. 정체모를 존재들이 채에 걸려서는 아이들 앞에 등장하게 됩니다. 그 존재들의 이름은 중요하지가 않습니다.


한 명도 빠짐없이 매미채를 휘둘렀고 잡힌 벌레를 필히 만난 후에야 어린이집에 오느라 선생님과 아이들의 얼굴은 발갛게 달아 올랐고, 점심식사 시간이 훌쩍 지난 후에야 왔습니다. 배가 고프지 않느냐고 아이들한테 물었더니, 배가 고프지 않다고 말하더군요. 배고픈 줄도 모르도록 신나게 놀았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어린이집에 들어서자마자 매실 효소물을 찾았고 원장님은 얼음을 둥둥 띄운 효소물을 건넸고 아이들은 벌컥벌컥 마시면서 개선장군처럼 눈에 힘을 주는 것이지요. 선생님은 남자아이들의 웃옷을 벗기고는 등목을 해줍니다. 아이들은 통쾌한 웃음소리를 터뜨리면서 기분좋아합니다. 차가운 물줄기가 등줄기를 타고 흐르면서 아이들의 달아오른 몸을 시원하게 훑어줍니다.


아이들은 쉽지 않은 일을 멋지게 해내었다는 성공감에 목소리가 매우 힘찹니다. 이제 아이들은 더위 따위는 무조건 헤쳐나갈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웬만한 어려움이나 걱정거리는 모두 이겨낼 수 있고 지혜롭게 감당할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숲에는 신선한 바람도 불고 시원한 물도 흐릅니다. 맹렬하게 살아가는 생명들의 소리도 들려옵니다. 갈 때마다 달라지는 숲의 모습을 닮아가면서 아이들은 자신들도 숲생명들과 함께 무럭무럭 자라야겠다는 의욕을 가지게 됩니다. 숲아이들은 매미 소리에 귀를 귀울이면서 계곡 물에 발을 담그기도 합니다. 감미롭게 발목을 스쳐가는 물결이 친구마냥 다정하기도 합니다.


아이들은 한참 더울 때, 한참 힘겨울 때는 어떻게 살아나가야 하는지를 폭염을 이겨내면서 숲에서 배우게 됩니다. 자연에게 순응하며 시원해질 때까지를 기다릴 줄 아는 아이로 자라게 될 것이며, 어느 날엔가 비도 올 것이며, 시원한 바람이 불어올 날이 있을 것이기에 그날을 기다리며 자신의 역할을 게을리하지 않는 자연의 섭리를 아이들은 익혀가는 것입니다.


에어컨 바람 속에서 자연의 큰 힘을 피해다니는 나약한 아이들이 아닌, 태양에게 자신의 몸을 내던지면서 스스로를 이겨나가는 숲아이들을 통하여 미래의 희망을 내다볼 수가 있겠습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칼럼) 폭염 속의 숲아이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