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7(화)

산림청, 국가 산림문화자산 심사위원 위촉식 개최

- 산림문화자산 정책방향 공유 및 발전방안 논의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5 17: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5일 대전 서구 케이더블유(KW)컨벤션센터에서 국가 산림문화자산 심사위원 위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국가 산림문화자산은 산림 또는 산림과 관련되어 형성된 것으로서 생태·경관·정서적으로 보존할 가치가 큰 유·무형의 자산 중 국가가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는 것을 가리킨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46건의 국가 산림문화자산이 지정되었으나 지정에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일부 있었다.
이에 산림청은 학계·민간 전문가 등 11명을 심사위원으로 새로 위촉했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국가 산림문화자산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국가 산림문화자산 복원·정비·활용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산림문화자산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종합안내판 가이드라인 마련 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도 함께 열렸다.

앞으로 산림청은 지정 신청 건에 대한 타당성 조사부터 심사위원을 참여시켜 실효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에 위촉된 심사위원들은 2019년 6월부터 2021년 5월까지 국가 산림문화자산의 지정 및 지정해제의 적합성 등에 대한 심사를 하게 된다.

이미라 산림복지국장은 “국가 산림문화자산이 보다 더 실효성 있게 발굴·정비되어 주민의 소득향상 및 일자리 창출 등 많은 부문에서 활용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5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가 산림문화자산 심사위원 위촉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