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목)

장성군, 산림 문화자원 '보호수' 수령연장 노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3 09: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3103_64122_1246.jpg

 

전라남도 장성군(군수 유두석)이 역사적ㆍ생태적 보존 가치가 높은 보호수의 생육환경 개선과 수세 회복을 위한 정비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장성군은 노목, 거목, 희귀목 중 보존과 증식 가치가 있는 나무를 보호수로 지정하여 집중관리 하고 있다.

현재 군이 보호수로 지정ㆍ관리하고 있는 나무는 총 234주이다. 이 중 느티나무가 164주로 가장 많고 그 뒤로 팽나무 23주, 소나무 16주가 있으며, 이외에도 푸조나무, 서어나무, 탱자나무, 영산홍, 배나무 등이 있다.

올해 정비사업 대상은 장성읍 단광리 느티나무와 황룡면 금호리 팽나무 등 보호수 22주와 북일면 월계리 느티나무 등 노거수 7주이다.

군은 생육상태가 불량한 수목의 부패 부분을 제거하고, 살균ㆍ살충ㆍ방부 처리 및 방수 처리, 인공 수피(나무껍질) 처리, 산화방지 처리 등 외과수술을 진행했다. 또한 영양 공급, 토양 개량제 및 생리충진제 처리로 생육환경을 개선했으며, 가지치기, 지지대 설치로 안전대책도 마련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앞으로도 보호수 정비를 통해 역사와 전통을 가진 산림 문화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성군, 산림 문화자원 '보호수' 수령연장 노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