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일)

보령무궁화수목원, 봄철 힐링 명소로 ‘각광’

- 하얀 배꽃과 조팝나무가 환상적인 터널 이뤄…최근 개원한 목재문화체험장도 인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2 1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 성주산숲하늘길.JPG

  보령시 성주면에 있는 무궁화수목원이 봄철 힐링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


  보령시청에서 성주터널을 지나 조금 더 가면 오른쪽으로 진입로가 나오는 무궁화수목원은 보령의 허파로 불리는 성주산 자락에 위치해 맑은 공기와 다양한 식물을 함께할 수 있는 웰니스 관광의 최적지이다.


  수목원 입구부터 봄을 맞아 돋아난 푸른 새싹과 갖가지 꽃들이 내방객을 반기고 있으며, 산책로를 따라 걷다 보면 하얀 배꽃과 조팝나무가 이루는 환상적인 꽃터널을 만날 수 있다.


  매년 4~5월 개화하는 이곳의 배꽃과 조팝나무는 길이 170m에 달하는 하얀 터널을 만들어 최고의 포토스팟으로 인기다.


  특히, 시가 지난해 수목원 입구부터 전시관까지 0.4km 구간에 조성한 무장애나눔길은 휠체어, 유모차가 손쉽게 접근할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1.(3) 무궁화수목원 편백나무 숲.jpg

  또한 올해 3월에 개관한 목재문화체험관에서는 나무를 이용한 문패, 독서대, 원목스툴 제작 등 다양한 프로그램 체험도 가능해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밖에도 수목원에는 총 길이 174m에 평균 높이 10m에 이르는 ‘성주산 숲 하늘길’과 피톤치드 속에서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편백나무 숲, 생태연못, 무궁화테마공원, 전시온실 등 다양한 시설이 조성돼 있다.


  하절기(3월~10월) 수목원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입장료 및 주차료는 무료이며 휴원일은 매주 월요일과 지정 공휴일(1월 1일, 설날, 추석)이다.


  이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무궁화수목원(041-931-6092)으로 문의하면 된다.

1.(1) 무궁화수목원 - 복사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령무궁화수목원, 봄철 힐링 명소로 ‘각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