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2013 제3차 한옥포럼'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장에서 열려

-‘우리가 돌보고 싶은 한옥’ 주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11.02 08: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암군에서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 국가한옥센터에서 주최하는 2013 제3차 한옥포럼이 지난 1일 영암군 왕인박사유적지 앞 목재문화체험장 체험동에서 열렸다.

한옥포럼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 국가한옥센터가 2011년부터 개최한 행사로 한옥에 관심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옥 정책과 한옥 문화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토론의 장이다.

이날 포럼은 제해성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소장의 개회사에 이어 ‘우리가 돌보고 싶은 한옥’이라는 주제로 건축자산으로서 한옥의 사회적 역할과 활용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돌보고 싶은 한옥의 모습을 함께 공유했다.


김지민 목포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는 '한옥의 사회적 역할 및 보전·활용 방안', 로버트 파우저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교수는 '도시형 한옥 거주자 이야기', 심경미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부연구위원은 '한옥보전을 위한 제도 및 정책 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토론회에는 최일 목포대 건축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김태식 전남도청 행복마을과 사무관, 김현숙 전북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 남해경 전북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 이강민 건축도시공간연구소 국가한옥센터 센터장, 이봉수 삼진건축사사무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한옥에 대한 정책의 방향을 정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3 제3차 한옥포럼' 대한민국 한옥건축박람회장에서 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