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일)

아시아 산림협력 사업 현장에서 활기찬 신남방 정책 펼쳐

- 산림청-아시아산림협력기구-캄보디아, 산림협력 사업 강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6 10: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3_한-캄보디아 산림휴양지 사업지.jpg
한-캄보디아 산림휴양지 사업지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 


 AFoCO와 캄보디아 협력 사업의 골자는 2016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고 있는 산림 유전자원 분야 육성 사업으로 산림복원을 위한 주요 수종의 차대검정림*과 채종원**을 조성・관리하고, 기술연수 등 인적교류 추진으로 관련 분야를 육성하는 것이다.


    * 차대검정림: 우량목으로 선발된 개체의 유전적 특성을 판정하기 위하여 각 개체의 종자로 양성한 실생묘군(實生苗群)으로 조성한 시험림. 

    ** 채종원 : 처음부터 종자의 생산만을 목적으로 조성하는 채종용(採種用)의 수목원

사진1_쿤림 지역 산림연구소(왼쪽에서  여섯번째부터 순서대로 고기연 국제산림협 력관,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jpg
쿤림 지역 산림연구소(왼쪽에서 여섯번째부터 순서대로 고기연 국제산림협 력관,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또한,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모델 개발은 한-메콩 산림협력 센터*와 함께 ’21년 추진 예정으로 산림과 관광을 융합한 에코투어리즘**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한-메콩 산림협력 센터(KMFCC : Korea-Mekong Fores Cooperation Center)는 메콩강 유역 국가(CLMV :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와의 산림협력 개발을 위한 거점 기관으로 ‘16. 7월에 설립되었으며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해 있다. 

    ** 에코투어리즘 : 환경 피해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자연을 관찰하고 이해하며 즐기는 여행 방식이나 여행 문화. 


현장 방문에는 ▴고기연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 ▴첸초 노르부(Chencho Norbu)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 ▴ 항 순트라(Hang Suntra) 산림부청장 ▴속 행(Sok Hang) 캄보디아 과학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하였다.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한-캄보디아 양국 간 산림협력이 인적교류와 산불・산림병해충 등 재해 분야를 넘어 산림 복원과 휴양 분야까지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신남방 정책에 따라 앞으로도 숲에 의존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주민과 지역사회의 경제적 도움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진2_한-캄보디아 산림휴양 사업지(왼쪽 첫번째 부터 순서대로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 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첸초 노르부 AF oCO 사무총장,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jpg
한-캄보디아 산림휴양 사업지(왼쪽 첫번째 부터 순서대로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 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첸초 노르부 AF oCO 사무총장,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시아 산림협력 사업 현장에서 활기찬 신남방 정책 펼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