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1(일)

기후변화 방지, 대학생들 숲에서 답을 찾다.

- 27일 산림청-한국외대 ‘제44차 모의유엔총회’ 공동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9 17: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이번 모의유엔총회에 참석한 나라별  대표 학생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jpg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9월 27일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 모의국제연합(HUFS International Model United Nations)과 제44회 모의유엔총회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모의국제연합은 1958년 설립된 국내 최초 외국어 학술 및 모의국제연합단체로, 2010년 한국외국어대학교 소속 상설 자치기구로 인정받았으며, 매년 정부부처와 각종 국제기구 등의 후원을 받아 모의유엔총회를 개최한다.


제44차 모의유엔총회는 산림청과 공동으로 ‘신 기후체제 하에, 미래산림을 위한 국제적 민관협력(거버넌스) 마련’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으며, 전국 약 10개 대학 60명의 대학생이 사무국, 대표단 등의 역할을 맡아 총회를 진행하였다.


모의유엔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관람객은 없고, 사전에 관람 신청을 한 500명에게 모의유엔총회 영상을 온라인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사진2_온라인관람만 진행한 본 행사에서 산림청의  박종호 청장이 영상으로 축사를 전하고 있다..jpg

이번 모의유엔총회에서는 지속가능한 ▲ 산림 경영 및 개발을 위한 국제적 합의 마련 ▲ 산림 보호를 위한 보편적 국제 규범 형성 등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이를 통해 ▲ 산림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개선과 함께 내년 5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산림총회는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에서 주관하는 산림분야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회의로 6년마다 개최되며, 전 세계 160여 개국의 정부대표, 학계, 비정부기구(NGO) 등 약 10,000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이다.


이날 영국대표로 참가한 김담정 학생은 “총회를 통해 인류와 숲의 관계를 조율하고,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할 때임을 깨달았다”라며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응원을 전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모의유엔총회를 통해 산림 생태계 복원의 중요성과 지속가능한 산림 경영을 위한 국제적 협력의 필요성이 널리 알려지길 바랍니다”라며 행사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사진3_산림에 관한 국제적협력의  중요성이 논의된 가운데, 내년 세계산림총회의 주제와 부제가  학생들에게 소개되고 있다..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후변화 방지, 대학생들 숲에서 답을 찾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