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산림복지진흥원 숲케어,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7 2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 숲케어 프로그램(국립횡성숲체원 ‘숲에안기다’).jpg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코로나19 대응인력의 직무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개발한 ‘숲케어 프로그램’이 국가트라우마센터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은 재난대응인력이 경험하는 직무 스트레스와 소진을 예방·관리하기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 선정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총 19개 외부연계 프로그램이 있다.

 * 재난대응인력: 응급구조대원, 의료진, 재난심리지원 실무자, 행정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이번에 선정된 ‘숲케어 프로그램’은 우울감과 번아웃 증후군 해소를 위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산림청과 공동으로 코로나19 대응인력 2,469명에게 제공했으며 심신회복 효과와 스트레스 완화 기법의 교육적 가치를 인정받아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이를 통해 국가트라우마센터 연계 ‘숲케어 프로그램’ 참가자는 산림치유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센터에서 진행하는 마음건강 평가와 소진관리 교육 등 심적 치유를 위한 프로그램 또한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사진1) 숲케어 프로그램(국립산림치유원 ‘밸런스테라피’).jpg

 이창재 원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일선에서 힘쓰고 있는 대응인력의 마음방역을 위해 심리상담, 산림치유 등 전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장기화된 코로나19의 방역 체계 유지를 위해 대응인력별 맞춤형 산림치유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치유는 숲이 가진 다양한 자연환경 요소들을 활용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신체와 정신 건강을 회복시키는 활동이다. 맑은 공기와 새소리, 물소리, 피톤치드, 음이온 등이 풍부한 푸른 숲은 우리 몸을 이완하는 부교감신경을 자극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은 감소하고 면역세포인 NK세포의 활동은 활발하게 만든다.


 숲케어를 비롯한 다양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의 내용은 진흥원 누리집(www.fowi.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복지진흥원 숲케어,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