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월)

산림청-에스케이(SK) 탄소 중립 활동과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 상호협력 방안 구체화

- 베트남·라오스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REDD⁺) 공동 추진, 에스케이(SK) 소유 기업림 활용 사회적 기업 육성 등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17 17: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 2_SK임업 ESG 세미나(2.16).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16일 에스케이 수펙스 센터(SK Supex Center, 충주연수원)에서 에스케이임업 관계자들과 함께 “산림청-에스케이(SK) 이에스지(ESG) 경영 협력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작년에 체결된(’21.10.13) 산림청-에스케이(SK) 그룹 간 “탄소 중립 활동과 이에스지(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의 후속 조치 성격이다. 


    * 이에스지(ESG) 경영 : 환경·사회·투명 경영, 기업의 가치를 평가할 때 전통적 재무 요소뿐 아니라 환경(E), 사회(S) 및 지배구조(G) 등 비재무적 요소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측정하는 것을 뜻하는 용어 


당시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 포함되어 있던 다양한 상호협력 방안 중 특히 ’22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에 대해 양 기관의 역할을 명확히 함으로써 연말까지 성과를 구체화하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번 논의를 통해 산림청과 에스케이(SK)는 레드플러스 사업(환경<E> 분야)과 사회적 기업 지원 사업(사회<S> 분야) 등을 집중적으로 협력 추진하여 ‘산림을 통한 기업 이에스지(ESG) 경영’을 강화하고 올해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세계산림총회를 통해 주요 내용, 성과와 향후계획을 국내·외에 알려 나가기로 했다.   


우선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REDD⁺) 공동 추진을 위해 산림청에서는 기존 국가 간 협력 채널을 활용하여 베트남, 라오스 등에 준 국가 수준(시·도 행정단위 규모) 사업 대상지를 연내에 확보하고, 


이후 에스케이(SK)에서 대규모 사업투자를 하여 동남아 열대우림의 산림전용과 황폐화를 방지하고 전 지구적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산림청에서는 기업 수요조사(1.10∼2.18)를 통해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REDD⁺) 사전 타당성 조사 비용을 지원하고 베트남, 미얀마 등 기존·신규 국가 시범사업을 통해 정보제공 및 사후관리 연계 등 기업의 어려움을 사전에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 국제적으로는 아마존, 월마트 등 기업이 리프연합(LEAF) 등을 통해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REDD⁺)에 기여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에스케이(SK)에서 세계 탄소 배출량의 1%를 감축하겠다는 자발적 목표를 제시하였다. 


    * 해외 온실가스 감축 사업(REDD+, 레드플러스) : 개도국의 산림 전용과 황폐화 방지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


    * 리프연합(LEAF:The Lowering Emissions by Accelerating Forest finance) : 열대·아열대림 국가의 산림 전용 및 황폐화를 막기 위해 정부, 민간이 공동으로 10억 불의 산림 재원을 조성하고, 250만ha 이상의 REDD+를 이행하는 개발도상국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자발적 국제 연합체


국내에서도 에스케이(SK) 기업림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사회적 기업 지원 등 공유 기반시설(인프라)을 확장해 나갈 수 있는 정책 연계와 민관 협력(거버넌스) 확장을 통해 성공 모델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오는 5월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서 참석 예정인 세계 100여 개국, 정부·국제기구·시민단체·학계·기업 관계자 등 1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이에스지(ESG) 경영 사례를 소개하여 국내·외 관심과 지지를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에스케이(SK)는 올해 초 개최되었던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가전 전시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22(CES 2022)’에서 지난 50여 년간 가꿔온 에스케이(SK) 기업림(충북 인등산 조림지)을 모티브로 한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Green Forest Pavilion)” 전시관을 설치하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기업의 의지를 대형나무 모형과 숲길 등으로 표현하여 호평을 받았다. 


아울러, 현재 산림청과 에스케이(SK)에서 별도로 추진 중인 베트남 맹그로브숲 복원사업도 장기적으로 연계하는 방안(블루카본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을 마련하는 등 협력과제를 지속해서 발굴·논의해 가기로 하였다. 

사진 1_SK임업 ESG 세미나(2.16).jpg

박은식 국제협력담당관은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이에스지(ESG) 경영 강화 노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국내·외 산림의 지속가능한 관리를 통해 지역사회가 건전하게 성장해 나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민·관 협력 모델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산림청은 기업의 이에스지(ESG) 경영 활동을 산림과 연계·발전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오고 있다.


작년 한 해 포스코 그룹, 현대백화점 그룹, 에스케이(SK) 그룹 및 유한킴벌리 등 4개 기업과 이에스지(ESG)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지에스 리테일과 현대리바트 2개 기업에서 ‘토지 황폐화와 사막화 방지 국제협력(글로벌 토지 황폐화 중립 파트너십)’에 지지·참여 선언을 받았으며,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함께 몽골 등 중앙아시아와 아프리카 지역의 토지 황폐화 중립 활동 참여를 준비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에스케이(SK) 탄소 중립 활동과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경영) 상호협력 방안 구체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