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광장 검색결과

  • 나라꽃 무궁화, 이제 우리집 화분에서 키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나라꽃 무궁화를 이용한 실내정원 조성 등 무궁화의 보급 확대를 위해 화분 재배가 가능한 왜성품종(생물의 크기가 그 종의 표준크기에 비하여 작게 자라는 품종)묘목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복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무궁화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관상수로 국내외에서 약 300여 품종이 개발됐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1950년대부터 다양한 종류의 무궁화를 수집하여 육성해 왔다. 특히 최근 ‘홈 가드닝(Home Gardeni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화분 재배가 가능한 ‘윤슬’, ‘소양’ 등의 왜성품종을 개발하고 가정, 실내 등 생활 속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대량증식 연구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품종 고유의 형질을 유지하며 증식하기 위해서는 무성번식으로 묘목을 생산해야 하는데, 왜성품종은 줄기 생장이 매우 느려 삽목(꺾꽂이)을 위한 삽수 재료의 대량 확보가 어려워 효과적인 무성번식법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클론개발연구팀은 무궁화 식물체의 잎 등을 기내 배양하여 부정아(不定芽, 일반적으로 눈이 생기지 않는 조직에서 나오는 눈)를 유도해 식물체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번에 개발된 조직배양 기술을 통해 무궁화 왜성품종 클론묘(복제 묘목)의 대량생산이 상용화된다면, 국가상징인 무궁화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나라꽃 무궁화는 국가상징이기도 하지만, 관상, 식ㆍ약용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라며, “앞으로도 무궁화 등 유용 산림자원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인 생산ㆍ보급 시스템 구축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09-10
  • 전북 산림환경연구소, 무궁화 신품종'새만금2'품종출원
    전라북도 산림환경연구소(소장 고해중)에서는 무궁화 신품종'새만금2'를 올해 11월 국립종자원에 품종 출원했다. 출원품종은 산림환경연구소에서 선발과정과 특성조사를 통해 조경용 및 가로수용으로 관상가치가 우수한 품종으로 조사돼 '백운', '덕현', '새만금' 에 이어 산림환경연구소 신품종 4호로 출원하게 됐다. 출원품종은 국립종자원에서 2018년부터 2년간의 자체 재배심사 과정을 통과하면 무궁화 신품종으로 품종등록 될 예정이다. '새만금2' 품종은 백단심계(꽃 중심부에 붉은 단심이 있는 백색의 꽃) 품종으로 꽃이 아름답고 개화수가 많으며 개화기간이 길고 잎에 선모가 적어 알러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으며 병충해에 강한 장점을 지닌 품종이다. 또한 생장이 매우 우수하고 추위에 견디는 힘도 강해 전국 어디서나 재배가 가능해 앞으로 조경용 및 가로수용으로 관상가치가 기대된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는 2010년부터 무궁화 신품종개발 연구를 진행해 백단심계 신품종 '백운'(제5757호)과 '덕현'(5759호) 두 품종을 2015년 품종등록 완료 했다. 2016년에는 홍단심계 신품종'새만금'을 선발해 품종출원 후 국립종자원의 자체 재배심사 과정 중에 있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 개발한 '백운', '덕현','새만금' 품종들은 잎에 선모가 거의 없어 만져도 알러지가 발생하지 않으며 종자가 거의 맺히지 않아 개화수가 많으며 개화기간이 긴 품종들로 이중 꽃이 작고 예쁘며 수고생장이 적은 '덕현'품종과 품종등록 심사중인'새만금'품종은 향후 실내용 무궁화로 증식 보급할 계획이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는 무궁화 연구기반 조성을 위해 2016년 안동 등 6종 800여본의 무궁화시험포 조성을 시작으로 2017년 6품종 3,400여본의 시험목을 증식해 신품종 연구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2017년 공익재단법인 천리포수목원과 무궁화‘선덕’, ‘고주몽’ 등 300품종에 대한 약정재배를 통해 삽목묘를 증식 중으로 내년에는 산림환경연구소 고원화목원에 무궁화동산 조성과 대아수목원·이서묘포장에 품종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는 무궁화 신품종개발을 위해 캘러스육종, 인공화분교배육종, 방사선육종 등의 방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새만금2는 경북안동 예안향교의 100년 이상된 재래무궁화의 후계목에서 채취한 종자를 이용해 방사선처리에 의한 실생묘 선발과정을 거쳐 신품종으로 선발됐다. 그동안 무궁화육종은 교배, 도입, 선발육종 등 여러 방법으로 연구가 진행돼 왔는데 방사선육종은 다른 육종기술에 비해 신품종개발 소요기간이 단축되며 방사선육종에 쓰이는 감마선이 자연에 있는 빛과 같아서 조사할 때만 식물체에 에너지를 부여하고 조사 후에는 식물체에 잔류하지 않아 자연변이의 빈도를 높여주어 품종개량 연구의 성과를 얻게 됐다. 산림환경연구소에서는 방사선육종을 통해 무궁화 신품종개발 외에도 묵산업 육성을 위한 대실 상수리 다수확 왜성품종 개발 연구도 추진할 계획으로 임업소득 증대를 위한 신품종 조기개발 및 실용화 연구에 노력할 계획이다. 산림환경연구소에는 향후 노랑무궁화 개발, 음수성 개화 무궁화 개발, 실내용 무궁화 개발 등 국민친화적인 무궁화 신품종개발을 목표로 무궁화 육종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전북산림환경연구소를 무궁화 연구의 중심 연구소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고해중 산림환경연구소장은 “산림환경연구소는 앞으로도 나라꽃 무궁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를 통해 국가 종자산업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전라북도를 대표하고 온 국민에게 사랑받는 무궁화 신품종 개발과 육성보급에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 뉴스광장
    • 지방행정
    2017-12-05

산림행정 검색결과

  • 나라꽃 무궁화, 이제 우리집 화분에서 키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나라꽃 무궁화를 이용한 실내정원 조성 등 무궁화의 보급 확대를 위해 화분 재배가 가능한 왜성품종(생물의 크기가 그 종의 표준크기에 비하여 작게 자라는 품종)묘목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복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무궁화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관상수로 국내외에서 약 300여 품종이 개발됐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1950년대부터 다양한 종류의 무궁화를 수집하여 육성해 왔다. 특히 최근 ‘홈 가드닝(Home Gardeni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화분 재배가 가능한 ‘윤슬’, ‘소양’ 등의 왜성품종을 개발하고 가정, 실내 등 생활 속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대량증식 연구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품종 고유의 형질을 유지하며 증식하기 위해서는 무성번식으로 묘목을 생산해야 하는데, 왜성품종은 줄기 생장이 매우 느려 삽목(꺾꽂이)을 위한 삽수 재료의 대량 확보가 어려워 효과적인 무성번식법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클론개발연구팀은 무궁화 식물체의 잎 등을 기내 배양하여 부정아(不定芽, 일반적으로 눈이 생기지 않는 조직에서 나오는 눈)를 유도해 식물체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번에 개발된 조직배양 기술을 통해 무궁화 왜성품종 클론묘(복제 묘목)의 대량생산이 상용화된다면, 국가상징인 무궁화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나라꽃 무궁화는 국가상징이기도 하지만, 관상, 식ㆍ약용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라며, “앞으로도 무궁화 등 유용 산림자원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인 생산ㆍ보급 시스템 구축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09-10

산림산업 검색결과

  • 나라꽃 무궁화, 이제 우리집 화분에서 키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나라꽃 무궁화를 이용한 실내정원 조성 등 무궁화의 보급 확대를 위해 화분 재배가 가능한 왜성품종(생물의 크기가 그 종의 표준크기에 비하여 작게 자라는 품종)묘목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복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무궁화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관상수로 국내외에서 약 300여 품종이 개발됐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1950년대부터 다양한 종류의 무궁화를 수집하여 육성해 왔다. 특히 최근 ‘홈 가드닝(Home Gardeni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화분 재배가 가능한 ‘윤슬’, ‘소양’ 등의 왜성품종을 개발하고 가정, 실내 등 생활 속 보급을 촉진하기 위한 대량증식 연구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품종 고유의 형질을 유지하며 증식하기 위해서는 무성번식으로 묘목을 생산해야 하는데, 왜성품종은 줄기 생장이 매우 느려 삽목(꺾꽂이)을 위한 삽수 재료의 대량 확보가 어려워 효과적인 무성번식법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클론개발연구팀은 무궁화 식물체의 잎 등을 기내 배양하여 부정아(不定芽, 일반적으로 눈이 생기지 않는 조직에서 나오는 눈)를 유도해 식물체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조직배양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번에 개발된 조직배양 기술을 통해 무궁화 왜성품종 클론묘(복제 묘목)의 대량생산이 상용화된다면, 국가상징인 무궁화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나라꽃 무궁화는 국가상징이기도 하지만, 관상, 식ㆍ약용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라며, “앞으로도 무궁화 등 유용 산림자원의 이용 활성화를 위한 체계적인 생산ㆍ보급 시스템 구축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09-1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