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산림청 국립수목원, 나도 정원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

- 제5회 생활정원 공모전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8.12 09: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정원을 직접 디자인한 후 만들고 가꾸는 일을 해 볼 수 있는 제 5회 생활정원 공모전을 개최한다.
 
* 국립수목원 생활정원 공모전?
   - 2012년 제 1회 국립수목원 생활정원 공모전을 개최한 이래, 다른 정원박람회와 달리 아마추어 정원디자이너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생활정원이란?
   - 일상에서 식물과 친해질 수 있도록 조성한 소형정원으로 자투리땅을 활용하거나 우리 주거 환경 또는 토지이용 방식에 적합하게 만든 정원을 말한다.
 
  - 예를 들면 실내 정원(베란다 등), 개인 주택 정원(4계절 관상용, 텃밭 등), 아파트 정원(공동텃밭, 공원조경 등), 옥상 정원, 도심 커뮤니티 정원(주택가 공동가든), 학습교육 정원 등이 있다.

국립수목원의 생활정원 공모전은 2012년 처음 개최되어, 정원디자이너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자신만의 정원을 직접 디자인하고 만들어 가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특히 아마추어 정원 디자이너의 등용문이라는 점에서 호응이 높다.

제 5회 생활정원 주제는 「생태정원을 우리 집으로...」이다. 정원에 관심 있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1차 디자인 접수는 8월 23일부터 29일까지이다. 공모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수목원 누리집(
www.kna.go.kr)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선정된 정원은 설계자가 국립수목원 내에 정원을 직접 시공하게 된다.
 
최종 수상작들은 국립수목원에서 약 두 달간 전시한 후 사회공공시설, 개인 등에 기증하여 지속가능한 생활정원으로써의 기능을 갖도록 할 예정이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21세기의 정원은 식물과 사람이 함께한 공간이 동물의 서식처가 되는 곳”라면서 “다양한 공간형태에 따른 생태정원에 대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립수목원, 나도 정원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