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목)

(국감)"산림청, 초대형 헬기 평균 8.6시간마다 고장" 지적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4 18: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이 운영하고 있는 헬기의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242500_232727_3247.jpg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산림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년 이상 노후 헬기는 전체 보유 헬기 47대 중 24대로 51%를 차지하고 있으며, 초대형헬기 3대는 평균 8.6시간마다 고장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보유한 헬기 기종별로 살펴보면, △미국에서 도입한  BELL412(1대)와 BELL206-3(7대), S-64(4대) △프랑스산인 AS350(4대), △러시아산 KA-32T(27대), KA-32A(3대) 그리고 △국산 KUH-1FS(1대) 등 총 47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중 20년 이상 된 노후 헬기는 24대로  BELL412 1대(30년), BELL206 7대(26~30년), AS350 2대(25년), KA-32T 14대(20~25)이며, 산림청 보유 헬기의 51%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 도입한 초대형 헬기 S-64 3대의 경우 평균고장간격(M.T.B.F) 작성 기준으로 8.6시간마다 고장이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최근 10년간 노후 헬기로 인해 발생한 인명사고는 5건으로 9명이 사망하고 3명이 경상을 입었으며, 당시 피해액만 259억원으로 조사됐다.

 

문제는 20년 이상 된 노후 헬기를 절반 이상 보유하고 있으면서 헬기 1대당 정비인력도 타 기관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의 경우 26대를 보유하고 정비사는 81명으로 1대당 3.1명이 정비하고 있으며, 경찰청은 18대를 운영하며 49명의 정비인력으로 1대당 2.7명이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산림청은 47대를 76명이 관리하면서 1.6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운천 의원은 “헬기의 경우 구입 예산이 크기 때문에 노후화 된 헬기를 단번에 교체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노후헬기의 사고는 인명사고로 직결되는 만큼 정비인력이라도 늘려 성능유지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야한다"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2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감)"산림청, 초대형 헬기 평균 8.6시간마다 고장" 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