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9(금)

숲과 함께, 제주 3개단체“만덕결의” 다졌다

-제민신협·김만덕기념관·제주생명의 숲 협약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15: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904_111643[1].jpg

은광연세(恩光衍世), 은혜의 빛이 온 세상에 널리 퍼지게 한다는 뜻이다.

제주에 유배왔던 추사 김정희가 제주여성 김만덕의 삶 이야기를 듣고 그를 기리기 위하여 쓴 의미있는 글이다.


나눔문화의 롤 모델인 김만덕의 삶을 기리고 숲을 통해 세상을 구하자는 데 뜻을 모운 제민신협(이사장 고문화)과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 제주생명의 숲(상임공동대표 고윤권, 김찬수) 등 3개 단체가 지난 4일 김만덕기념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의로움과 베품의 상징인 김만덕 정신의 실천을 위하여 뜻이 맞는 3개 단체가 의형제를 맺은 셈이다(이하 만덕결의라 한다).

숲을 통해 은혜의 빛이 온 세상에 널리 퍼지게 하기 위해서다.


고문화 제민신협이사장은 어려움에 빠진 백성을 구했던 김만덕 정신은 의미있는 제주의 큰 자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 정신은 신협의 정체성과도 다르지 않다면서  공동목표를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상훈 김만덕기념관장은 김만덕 정신을 알리면서 나눔사회를 이뤄나가는 중심센터로서 역할을 위하여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윤권 제주생명의 숲 공동대표는 김만덕정신을 되새겨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숲을 가꾸고 지켜나가는 데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3개 협약단체 관계자 등 내외빈 20여명이 참석하였다.


김만덕기념관은 갑인년(정조18년) 대훙년에 전 재산을 내놓아 굻주린 제주민을 살린 제주출신 여성 김만덕의 삶을 재조명하고, 그녀의 도전정신과 나눔의 삶을 기리고자 조성된 곳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숲과 함께, 제주 3개단체“만덕결의” 다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