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2(목)

산림작업로, 목재생산 기반시설로서 활용성 높인다.

-국립산림과학원, 「지속적 활용을 위한 산림작업로의 적정 배치 및 시설기준 개발」 발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2 13: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자료집 표지_ 산림작업로의 적정  배치 및 시설기준 개발.jpg

우리나라 산림은 Ⅳ영급 이상의 장령림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72%로 점차 목재생산시대에 접어들고 있다. 목재생산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려면 적절한 임도망(Forest road network)이 필요하다. 하지만 국내 임도밀도는 ha당 3.5m로 임업선진국인 독일(46m/ha), 오스트리아(45m/ha)의 1/13 수준에 불과하여 산림관리 및 목재생산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효율적인 목재 수확 및 임도망의 조기 정착을 위해서 장기간의 시설투자와 함께 저비용·저규격의 산림 작업로를 시설하거나 기존 작업로를 개선하여 부족한 임도망을 보완해주는 것도 필요하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부족한 임도시설을 보완할 수 있도록 임도망 계획과 연계한 「지속적 활용을 위한 산림작업로의 적정 배치 및 시설기준 개발」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현지 발생재료를 활용한 안정구조물(성토사면) 시공.jpg
현지 발생재료를 활용한 안정구조물(성토사면) 시공

 

자료집에서는 산림작업로를 임도 계획과 연계한 노선으로 개설하여 활용하는 방안과 향후 본격적인 목재수확시기에 구조개선을 통해 임도화를 추진하여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산림작업로 시설기준 및 시공방법을 제시하였다.


현행 작업로의 임도화 추진 가능성은 약 17%이나, 임도망 종합계획과 연계하여 시설하는 경우 가능성은 61%로 약 3.6배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이미 만들어 놓은 작업로를 활용하여 임도화를 추진하면, 토공량은 약 15%, 토공시간은 약 19%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었다. 


또한, 산림작업로의 지속적인 활용을 위해 적정한 구조ㆍ규격으로 시설하고, 세굴 및 노체 유실 등의 피해가 예상되는 구간은 현장에서 취득할 수 있는 통나무와 돌을 이용한 효율적 처리 방법을 적용하여 적은 시설비용으로 재해에 강하며 친환경적인 시설이 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현지 발생재료를 활용한 배수구조물 시공.jpg
현지 발생재료를 활용한 배수구조물 시공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정도현 소장은 “목재생산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려면 무엇보다 생산기반이 되는 임도망 확충이 필요하다”며, “기계화 임업 실현을 위한 산림생산기반의 조기 정착 방안을 꾸준하게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가 수록된 ‘지속적 활용을 위한 산림작업로의 적정 배치 및 시설기준 개발(연구보고 제20-20호)’ 자료집은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홈페이지(http://know.nifos.go.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 발간자료 > 연구간행물 > 연구보고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작업로, 목재생산 기반시설로서 활용성 높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