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3(금)

최병암 산림청장, 한-영(韓-英)간 탄소중립 등 기후협력 ‘가속화’

- 알록 샤마,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21.11) 의장 면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8 10: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_최병암 산림청장(오른쪽 첫번째) 알록 샤마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의장(왼쪽 첫번째) 면담.jpg

최병암 산림청장은 7일 주한영국대사관저에서 영국의 알록 샤마(Alok Sharma)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의장을 면담하고, 탄소중립 이행 등 양국 간 긴밀한 기후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 ’21.11,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 예정

 

이날 면담은 지난 10월에 이어 두 번째로, 올해 당사국총회 기후변화 대응논의에 있어 탄소 흡수원으로 부각된 산림의 중요성과 함께, 총회 전후 잇달아 개최되는 서울녹색미래 정상회의*, 세계산림총회** 등 국제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의 핵심역할 등을 고려하여, 샤마 의장의 방한 일정에 맞춰 추진됐다.

 

 *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P4G :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 ’21.5.30~31, 동대문디자인프라자

 ** 세계산림총회(The 15th World Forestry Congress) : ’22.5월 초, 서울 코엑스(예정)

 

최 청장은 일 년여간 양국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 세계가 함께 모여 해법을 찾는 주요 다자회의를 주도하는 만큼 각 행사 및 관련 활동들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영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유엔에 제출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에 발맞추어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 종합계획」을 조속히 완성하여 산림분야가 선도적인 탄소중립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당사국총회의 핵심의제로 추진 중인 ‘산림·농업과 상품무역(FACT) 대화’와 관련하여, 농림축산물의 대표적 소비국이면서, 한편으로는 성공적 산림녹화 경험을 세계에 전수하고 개도국 산림복원에 기여하고 있는 한국의 특수성과 장점을 살려, 생산국과 소비국 간 가교자로서 산림·농업과 상품무역(FACT) 대화가 성과를 내도록 한국이 최선을 다할 것을 밝혔다.

 

한편, 샤마 의장은 면담에 앞서, 지난해 6월 개관한 남북산림협력센터(경기 파주시 탄현면)를 방문하여, 대북 산림복원 등을 위한 스마트양묘장을 둘러보고, 이곳에서 싹 틔운 희망이 독일 그린벨트*처럼 한반도의 비무장지대(DMZ)를 바꾸고 평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 그린벨트(그뤼네스반트 도이칠란트, Grünes Band Deutschland) : 과거 장벽과 철조망이 건설되었던 구 동․서독 간의 국경지역 1,400km를 독일정부는 1990년 통일 이후 숲으로 조성하여 평화와 미래의 상징적인 공간으로 변모시킴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병암 산림청장, 한-영(韓-英)간 탄소중립 등 기후협력 ‘가속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