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7(월)

대형산불 피해지역 복원방향 논의 본격화

- 지역주민, 임업ㆍ환경단체, 학계, 전문가 등 첫 회의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7 17: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2.대형산불 피해지역 복원방향 첫회의.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지난 3월 발생한 강원·경북 산불피해 지역에 대한 구체적 복원 방향을 논의하고자 지역주민,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산불피해 복원 방향 추진 협의회” 첫 회의를 26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3월 4일부터 시작된 강원·경북지역 산불은 경북 울진군, 강원 삼척시·강릉시·동해시·영월군 지역에 2만 523㏊의 산림피해를 입혔다.


이날 회의는 지역주민, 임업·환경단체, 학계, 전문가, 정부, 지자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강원·경북 산불피해지에 대한 합리적인 복원방향에 대해 논의 하였다.  


“산불피해 복원 방향 추진 협의회”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8개월(4월∼12월)동안 강원·경북지역 산불피해지에 대한 복원 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운영될 예정이며, 정례회의 · 현장토론회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각 분야 전문가 및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산림의 6대 기능에 따른 산불피해지 복원 방안 ▴복구수종 선정 및 내화수림대 조성 등 복구조림에 관한 사항 ▴복구조림을 위한 양묘계획 ▴산불 피해목 활용 방안에 관한 사항 ▴송이숲 복원 등 주민소득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였다.


김용관 산림산업정책국장은 “경북·강원 산불 산림피해 복구계획 수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협의된 사항들은 복원계획에 적극 반영하여 피해지역 주민들과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1.대형산불 피해지역 복원방향 첫회의.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형산불 피해지역 복원방향 논의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