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5(월)

‘SK임업-충남대학술림 활용 탄소중립 산학협력 협약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7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K임업-충남대 협약.jpg


7월 4일, SK임업은 창립 50주년, 충남대 개교 70주년을 맞아, 지난 30년전인 1992년 충남대학교에 기증한 충북 영동 및 충주의 임야 (現 충남대학교 학술림) 1,007ha, 미래 30년간의 기간을 대상으로, 산림탄소상쇄사업을 활용한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을 수립,운영하는데 합의하였으며,이에 정인보 SK임업 대표이사,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외 각 관계자 참석 하에충남대학교 대학본부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앞서 1992년 7월 故 최종현 SK 선대 회장은 1970년대부터 SK임업이 경영하던 해당 임야를 인재양성과 임학발전을 위한 목적으로 충남대학교에 기증하였고,SK임업은 해당 임야의 나무를 지난 30년간 계속하여 가꾸고, 관리하여 현재 약 100만본의 나무가 자라고 있는 울창한 숲으로 변화 시켜왔다.


또한 충남대학교는 해당 숲을 학술림으로지정,학생들의 임업연구 및 실습 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였고, 현장을 통한 경험과 지식을 겸비한 우수한 임업 인재들을 배출하여 왔다.


앞으로양 기관간 운영되는 산학협력 모델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및 SK의 ESG, Net-Zero경영방침과 연계되는 새로운 협력 모델로서, SK임업은 해당 학술림을 지속적으로 가꾸는 것과 동시에, 산림청의 산림탄소상쇄제도를 통한 산림탄소상쇄 숲으로 운영하여, 국내 자발적 탄소시장의 배출권을 확보하게 된다. 


확보된 배출권은 기업의 Net-Zero 달성을 위한 자발적 상쇄 배출권으로 거래되고,금전 가치로 환원된 수익금은 SK임업이 해당 학술림을 유지-관리 하는데 쓰이는 한편, 충남대학교 발전 및 학생 장학사업을 위한 재원이 되어 충남대학교 발전기금 재단에 기부가 되는 협력 모델이다.


해당 임야에서 흡수되는 탄소의 양은 연간 약 8,100톤, 30년간 약 24만톤이 흡수될 것으로 예상되며, SK임업은 총 15억원의 발전기금을 재단 측에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숲의 탄소 흡수 증진,흡수량 측정을 위한 MRV (Monitoring, Reporting and Verification) 관련 산학연구 활동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처럼 SK 최태원 회장은 선대회장의 유훈을 이어받아 한 차원 더 높은 ESG 경영으로 임업 사업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SK임업 유희석 Nature Solution Biz 담당임원은, “이번 협력모델을 통해 SK임업은 나무를 키워 장학사업을 하겠다는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신념과 가치를 산림탄소가치로 진화하고 발전시켜, 대를 잇는 ESG경영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에 앞장서는 미래형 환경 기반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고 밝혔다.


또한 충남대학교는 개교 70주년을 맞아 창의, 개발, 봉사의 교육이념과 거점 국립대학교로서 새로운 출발과 도약으로 100년을 향한 미래가치를 만드는 대학으로 발전해 나아갈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SK임업-충남대학술림 활용 탄소중립 산학협력 협약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