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광장 검색결과

  •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산양삼 산업 육성을 위한 주제 논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지난 9월 29일(수),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한국산삼학회 학술대회에서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주최하는 국제행사로 2021년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군 상림공원과 대봉산휴양밸리 일원에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산양삼 산업의 육성과 국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 연구소 김현준 박사는 ‘재배지 토양에 따른 산양삼 연근별 생육 및 진세노사이드 함량 간의 상관관계 연구’에 대하여 발표를 진행하였으며, 관련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산양삼연구실장 전권석 박사는 “이번 학술대회의 주제발표를 통해 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와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었다.”라며 “학술회의에서 논의된 연구내용과 토론 결과를 통해 산양삼 산업의 세계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고품질 산양삼 생산을 위한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산양삼 재배기반 정립, 우량종묘 육성 및 품질규격 표준화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임업인 소득 증대 및 산양삼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10-05
  • 청정 임산물, 산양삼으로 면역력 챙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산림청 대표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대식세포* 활성화 연구를 진행한 결과, 산양삼이 인삼보다 면역증진 효과가 더 높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식세포: 혈액, 림프, 결합 조직에 있는 백혈구의 하나로 외부 유해인자를 포식하고, 면역조절인자를 분비하여 면역 활성을 유도하는 세포 산양삼은 산지에서 인공시설이나 농약 등을 사용하지 않고 생산되는 친환경 삼으로, 밭에서 재배하는 인삼과 구분된다. 산양삼은 유기물질의 함량이 높고 항암, 당뇨 개선, 면역력 향상, 피로 해소, 항산화 기능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었다.  이번 연구는 청정 약용자원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국립산림과학원과 안동대학교 정진부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연구하였다. 공동연구팀이 산양삼(7년근)과 인삼(6년근)의 추출물을 이용해 대식세포 활성화 유도 효능을 비교한 결과, 산양삼의 대식세포 면역조절인자(NO, iNOS, IL-1β, IL-6, TNF-α)들이 인삼보다 1.4배에서 2.4배까지 높게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조절인자가 높게 생성되는 것은 대식세포의 포식작용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것이며, 이는 산양삼이 인삼보다 높은 면역증진 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인삼의 약리효과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함량도 산양삼이 인삼보다 2배 이상 높게 함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체의학 전문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263호에 최근 8월 게재되었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안동대학교의 정진부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산양삼과 인삼의 차별화를 위한 기초자료로써 큰 의미가 있다”라고 전했고,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전권석 실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자료로 활용하여 산양삼 특이적 유효물질의 기능성 분석 및 작용기전 구명 등 지속적인 연구수행을 통해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0-08-19
  • 한국임업진흥원, 산양삼 기능성 성분의 관련성 조사 사업 추진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김남균)은 전국 산양삼 재배지에 산양삼 재배지역별 기상환경에 따른 생산기술 정보와 기능성 성분의 관련성을 밝히기 위한 사업을 지난 7월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 청정한 환경인 산에서 자라난 임산물이 새로운 웰빙 아이콘으로 떠오르면서 산양삼의 효능에 관한 관심에 부응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산양삼 재배지 18개소에 생육환경·미세기후 측정장비를 설치하여 환경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구역(모니터링구)을 지정했다. 산양삼은 인공적인 시설이나 농약·인공비료의 사용 없이 산지에서 자연적인 상태로 재배되는 삼을 말하며, 「임업 및 산촌 진흥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특별관리임산물로 지정되어 생산 및 유통 과정들이 법령으로 정해져 관리되고 있다. 또한, 엄격한 생산적합성조사를 통과한 산지토양환경과 종자·종묘를 이용해 최소 5년 이상의 장기간 재배를 거쳐 비로소 생산되는 대표적인 청정 임산물이며, 이후에도 품질검사에 합격해야만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다. 산양삼은 주요 약리성분으로 알려진 진세노사이드(ginsenoside) 함량이 일반 인삼에 비해 최대 3~4배 더 높으며, 약리활성 면에서도 인삼보다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대표적인 생리활성 사포닌으로 중추신경 진정작용과 혈압강하작용을 나타내는 Rb1 뿐아니라 Rd, Re 함량 또한 산양삼에서 많이 검출(산양삼 Rb1 함량 0.222%, 6년근 인삼 Rb1 함량 0.087%) 또한 산양삼은 식물에 존재하는 대표적인 항산화물질인 페놀성화합물이 인삼에 비해 다량 존재하며, 활성산소종 억제능, 지질과산화 억제효과가 높게 나타난다. 한국임업진흥원은 지난 5월부터 충북대학교, 세명대학교 연구팀과 함께 「산양삼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표준규격 정립 및 기능성 효능 차별화」라는 연구주제로 산림청 지원의 임업기술연구개발사업에 착수하였으며, 이를 통해 산양삼의 품질규격을 정립하고 중추신경계 임상실험을 통한 신기능성 구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남균 원장은 “앞으로 이와 같은 연구개발을 기반으로 하여 소비자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재배자의 수익을 증진시킴으로써 산양삼 산업을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뉴스광장
    2014-08-29

산림행정 검색결과

  •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산양삼 산업 육성을 위한 주제 논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지난 9월 29일(수),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한국산삼학회 학술대회에서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주최하는 국제행사로 2021년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군 상림공원과 대봉산휴양밸리 일원에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산양삼 산업의 육성과 국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 연구소 김현준 박사는 ‘재배지 토양에 따른 산양삼 연근별 생육 및 진세노사이드 함량 간의 상관관계 연구’에 대하여 발표를 진행하였으며, 관련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산양삼연구실장 전권석 박사는 “이번 학술대회의 주제발표를 통해 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와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었다.”라며 “학술회의에서 논의된 연구내용과 토론 결과를 통해 산양삼 산업의 세계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고품질 산양삼 생산을 위한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산양삼 재배기반 정립, 우량종묘 육성 및 품질규격 표준화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임업인 소득 증대 및 산양삼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10-05
  • 청정 임산물, 산양삼으로 면역력 챙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산림청 대표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대식세포* 활성화 연구를 진행한 결과, 산양삼이 인삼보다 면역증진 효과가 더 높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식세포: 혈액, 림프, 결합 조직에 있는 백혈구의 하나로 외부 유해인자를 포식하고, 면역조절인자를 분비하여 면역 활성을 유도하는 세포 산양삼은 산지에서 인공시설이나 농약 등을 사용하지 않고 생산되는 친환경 삼으로, 밭에서 재배하는 인삼과 구분된다. 산양삼은 유기물질의 함량이 높고 항암, 당뇨 개선, 면역력 향상, 피로 해소, 항산화 기능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었다.  이번 연구는 청정 약용자원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국립산림과학원과 안동대학교 정진부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연구하였다. 공동연구팀이 산양삼(7년근)과 인삼(6년근)의 추출물을 이용해 대식세포 활성화 유도 효능을 비교한 결과, 산양삼의 대식세포 면역조절인자(NO, iNOS, IL-1β, IL-6, TNF-α)들이 인삼보다 1.4배에서 2.4배까지 높게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조절인자가 높게 생성되는 것은 대식세포의 포식작용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것이며, 이는 산양삼이 인삼보다 높은 면역증진 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인삼의 약리효과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함량도 산양삼이 인삼보다 2배 이상 높게 함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체의학 전문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263호에 최근 8월 게재되었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안동대학교의 정진부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산양삼과 인삼의 차별화를 위한 기초자료로써 큰 의미가 있다”라고 전했고,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전권석 실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자료로 활용하여 산양삼 특이적 유효물질의 기능성 분석 및 작용기전 구명 등 지속적인 연구수행을 통해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0-08-19

산림산업 검색결과

  •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에서 산양삼 산업 육성을 위한 주제 논의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지난 9월 29일(수),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한국산삼학회 학술대회에서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주최하는 국제행사로 2021년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군 상림공원과 대봉산휴양밸리 일원에서 개최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산양삼 산업의 육성과 국제 경쟁력 강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 연구소 김현준 박사는 ‘재배지 토양에 따른 산양삼 연근별 생육 및 진세노사이드 함량 간의 상관관계 연구’에 대하여 발표를 진행하였으며, 관련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들과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산양삼연구실장 전권석 박사는 “이번 학술대회의 주제발표를 통해 학계 전문가 및 재배자와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었다.”라며 “학술회의에서 논의된 연구내용과 토론 결과를 통해 산양삼 산업의 세계화에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고품질 산양삼 생산을 위한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산양삼 재배기반 정립, 우량종묘 육성 및 품질규격 표준화 등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임업인 소득 증대 및 산양삼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1-10-05
  • 청정 임산물, 산양삼으로 면역력 챙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산림청 대표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대식세포* 활성화 연구를 진행한 결과, 산양삼이 인삼보다 면역증진 효과가 더 높은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식세포: 혈액, 림프, 결합 조직에 있는 백혈구의 하나로 외부 유해인자를 포식하고, 면역조절인자를 분비하여 면역 활성을 유도하는 세포 산양삼은 산지에서 인공시설이나 농약 등을 사용하지 않고 생산되는 친환경 삼으로, 밭에서 재배하는 인삼과 구분된다. 산양삼은 유기물질의 함량이 높고 항암, 당뇨 개선, 면역력 향상, 피로 해소, 항산화 기능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었다.  이번 연구는 청정 약용자원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국립산림과학원과 안동대학교 정진부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연구하였다. 공동연구팀이 산양삼(7년근)과 인삼(6년근)의 추출물을 이용해 대식세포 활성화 유도 효능을 비교한 결과, 산양삼의 대식세포 면역조절인자(NO, iNOS, IL-1β, IL-6, TNF-α)들이 인삼보다 1.4배에서 2.4배까지 높게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조절인자가 높게 생성되는 것은 대식세포의 포식작용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것이며, 이는 산양삼이 인삼보다 높은 면역증진 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인삼의 약리효과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함량도 산양삼이 인삼보다 2배 이상 높게 함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체의학 전문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263호에 최근 8월 게재되었다.  공동연구를 수행한 안동대학교의 정진부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산양삼과 인삼의 차별화를 위한 기초자료로써 큰 의미가 있다”라고 전했고,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전권석 실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기초자료로 활용하여 산양삼 특이적 유효물질의 기능성 분석 및 작용기전 구명 등 지속적인 연구수행을 통해 청정 임산물인 산양삼의 우수성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산림과학원
    2020-08-19
  • 한국임업진흥원, ‘청정산양삼 품질정보 확대 제공’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김남균)은 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임업진흥원이 보유한 산양삼 품질에 대한 중요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정보 제공은 정부3.0 취지에 따라 정보의 개방·공유를 목적으로 국민들에게 특별관리임산물로 지정되어 있는 산양삼의 잔류 농약 검사결과를 비롯해 산양삼의 주요 효능성분인 진세노사이드 함량, 재배지 토양의 이화학성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기존의 산양삼 정보공개는 잔류농약 검출 유·무만을 제공하던 것에 그쳤지만, 이번에는 산양삼 품질관리 전문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에서 시행 중인 품질검사에서 무농약으로 합격한 산양삼의 진세노사이드 함량 정보 및 재배지 토양특성 정보 등을 공개하여 정보의 폭을 넓혔다.  또한, 공개된 정보를 활용하여 소비자와 생산자는 산양삼의 유효성분 정보 및 고품질의 산양삼 생산을 위한 재배적지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산양삼 품질정보 공개는 2016년 1월부터 한국임업진흥원 공식 홈페이지(http://www.kofpi.or.kr)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정기적으로 품질정보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김남균 원장은“이번 품질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들의 산양삼에 대한 소비를 촉진시키고 나아가 고부가가치 산양삼 산업의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산림산업
    • 임업진흥원
    2015-12-3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