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겨울철 보약, 상주곶감

- 곶감의 기억력 회복, 인지 기능 도움 뇌과학적 입증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1.29 1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상주시(시장 이정백)는 설 명절을 앞두고 빛과 바람, 정성으로 만들어 낸 명품 상주곶감 출하가 한창이다. 이 상주곶감이 최근 호재를 만났다.  


지난 2018년 1월 17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개정으로 농림수산물에 한해 10만원까지 선물이 가능해졌다. 설날을 앞두고 상주곶감 판매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18년 1월 20일 국립 경상대학교 허호진 교수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과 공동 연구한 결과 “곶감 추출물이 기억력을 회복시키고 인지 기능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초기 알츠하이머병(Alzheimer, 치매)의 질환과 같이 인지 기능을 저하시키는 물질을 투여한 실험용 쥐에 곶감 과육 추출물을 섭취시킨 결과, 쥐의 기억력과 학습 능력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말했다.


이에 맞추어 공신력 있는 언론기관(YTN, 안동MBC) 등에서도 곶감에 대한 효능을 연속 방영함으로써 전국의 소비자가 판매처를 문의하는 등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최근까지는 곶감에 항산화작용, 감기예방, 숙취해소, 피로회복, 고혈압, 혈관 노화방지 등의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왔다. 이러한 효능 때문에 곶감을 꾸준히 먹으면 면역력이 향상돼 각종 질병과 감기를 예방하는데 효과가 있다. 웰빙시대에 맞추어 건강기능성에서 뇌과학 분야까지 연구가 확대되어 곶감의 기억력 회복과 인지기능 효과까지 입증되면서 곶감 생산자들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곶감 생산자들은 “국립산림과학원 및 대학교, 연구소 등에서 곶감에 대한 연구를 더욱 활발하게 전개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상주시는 2006년, 2008년 연구용역을 통해 감(곶감)의 유효성분과 생리활성화 분석을 시도한 바 있다. 이러한 각종 연구결과에 따르면 상주곶감에는 100g당 에너지 216kcal, 탄수화물 중 당질45g, 섬유 3.0g, 비타민A 7,483IU, 비타민C 45㎎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감꼭지에는 혈액응고 저해물질인 글루코스와 갈락토스로 구성된 다당류가 있고, 항 혈전작용과 혈액순환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스코폴리틴(Scopoletin)이란 성분도 함유되어 있어 어린이, 수험생 및 노약자 등 모든 연령에서 겨울철 영양보충제로 크게 각광받고 있다.

장운기 산림녹지과장은 “곶감의 새로운 효능에 대한 연구 결과물들이 곶감 판매 촉진은 물론 제약산업 등 타산업으로 연계돼 곶감 소비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곶감을 고를 때 최적의 환경 속에서 정성들여 만들어 낸 상주곶감을 선택하면 건강도 지키고 치매도 예방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상의 명품 상주곶감 구매는 상주시청 산림녹지과 곶감관리담당(☎054-537-7521~7523)으로 문의하면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겨울철 보약, 상주곶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