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수)

천리포수목원, 삼지닥나무 꽃 활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4 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지 끝마다 노란 꽃이 피고 있는 삼지닥나무 _그랜디플로라_.jpg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驚蟄)을 하루 앞두고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에 삼지닥나무 꽃이 활짝 피었다. 


노란 꽃봉오리를 터트리고 있는 삼지닥나무(삼지닥나무 ‘그랜디플로라’ Edgeworthia chrysantha ‘Gradiflora’)는 가지 끝이 세 갈래로 갈라져 삼지(三枝)닥나무라고 부르며, 가지 끝에는 노란 꽃이 공처럼 둥글게 모여 달린다.


바깥에서 안쪽으로 점점 꽃이 피고 있 는 삼지닥나무 _그랜디플로라_.jpg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마스크를 착 용하고 수목원을 관람하는 탐방객.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리포수목원, 삼지닥나무 꽃 활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