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목)

아프리카 최초 ‘가봉’ 레드플러스(REDD+) 결과기반 보상

- 산림청이 참여하는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를 통해 1천 6백 90만 불 보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25 15: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가봉 결과기반 보상에 대한 CAFI 기념행사(온라인).PNG
(시계열 순으로, Berta Pesti : CAFI 사무국 리더 , Dr. Pascal Richter : 주가봉 독일 대사 (German Ambassador to Gabon), Mr. Tanguy Gahouma-BeKale : 대통령 고문 및 가봉 국가 기후 의원회 사무 차관 (Adviser to the President, Permanent Secretary of the National Climate Council of Gabon), Professor Lee White : 가봉 산림해양환경기후변화부 장관 (Minister of Forests, Oceans, Environment and Climate Change, Gabonese Republic))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아프리카 대륙의 국가 중 첫 번째로 가봉이 레플러스(REDD+)* 성과에 대해 노르웨이 정부로부터 1천 6백 90만 불 규모의 결과기반 보상을 되었다고 밝혔다.

   * 레드플러스(REDD+) : 개도국의 산림파괴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의 약자


가봉의 레드플러스 결과기반 보상은 산림청이 이사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CAFI) 사업으로 추진되었다.

   *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 : Central African Forest Initiative

    ①참여국 : 가봉, 콩고민주공화국, 콩고공화국,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카메룬, 적도기니

    ②공여국 : 한국, 유럽연합(EU), 노르웨이, 독일, 프랑스, 영국, 네덜란드

가봉 결과기반 보상에 대한 CAFI 기념행사(온라인)2.PNG
Sveinung Rotevatn : 노르웨이 기후환경부 장관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 사무국은 6월21일부터 6월25일까지 제18차 이사회 기간 중 6월22일 세계 열대우림의 날(International World Rainforest Day)을 기념해 별도 행사를 마련하여 가봉이 레드플러스 결과기반 보상을 받는 최초의 아프리카 국가가 됨을 발표하였다.


이번 결과기반 보상을 위해 가봉 정부와 노르웨이 정부는 2019년 9월에 결과기반 보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였으며, 2016년부터 2025년까지 10년간 레드플러스를 통해 이룬 성과에 대해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의 검증을 통해 최대 1억 5천만 달러를 노르웨이 정부가 가봉에 지불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번에 가봉이 결과기반 보상으로 받는 1천 6백 90만 불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의 레드플러스 성과에 대한 것으로 가봉은 톤당 5달러의 보상을 받게 된다.


 한편, 노르웨이 정부와 가봉 정부는 레드플러스 감축성과에 대해 ‘아트 트리즈(ART TREES)'* 기준의 추가 인증을 받을 경우, 톤당 10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의하였으나, 이번 사업의 성과는 ‘아트 트리즈(ART TREES)’의 인증을 가봉이 통과하지 못하여 톤당 5달러의 결과기반 보상만을 받게 되었다.

   * ART TREES : The Architecture for REDD+ Transactions REDD+ Environmental Excellence Standard

가봉 결과기반 보상에 대한 CAFI 기념행사(온라인)3.PNG
Per Fredrik Pharo : 노르웨이 국제기후 및 산림 이니셔티브 디렉터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는 콩고 열대우림 보전과 참여국의 산림전용 방지 정책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2015년 9월 기후정상회의에서 발족하였다.


산림청은 2017.1.17.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에 가입하였으며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총 200만불을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CAFI)에 기여할 계획이다.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가봉의 결과기반 보상 행사에서 가봉 정부측에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현재 산림청에서 국가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레드플러스 사업을 기반으로 중앙아프리카 산림이니셔티브, 리프(LEAF)* 등 국제단체 및 민간과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개도국 산림황폐화 방지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 LEAF(Lowering Emissions by Accelerating Forest finance): 2030년까지 열대·아열대지역 산림전용·황폐화 방지 및 전 세계 기후목표 상향에 기여를 목적으로 정부와 민간이 기후재원을 조성하는 이니셔티브

 

가봉(Tanguy Gahouma-Bekale).PNG
Tanguy Gahouma-BeKale : 대통령 고문 및 가봉 국가 기후 의원회 사무 차관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프리카 최초 ‘가봉’ 레드플러스(REDD+) 결과기반 보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