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10월말 국립수목원에서 단풍을 즐기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21 23: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붙임_수생식물원 가을 풍경.JPG
수생식물원 가을 풍경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올해 수목원 단풍이 이달 22-30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당단풍나무가 50%이상 물드는 것을 기준으로 작년 실제로 관측된 수목원 단풍절정은 10월 26일이었다.

[크기변환]국립수목원_단풍 광릉숲.JPG

국립수목원은 희귀특산식물보존원, 수생식물원 등 26개 전문 전시원과 3,300여종 이상의 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 곳으로 두 가지 식생기후 지역(온대북부와 온대중부)이 중첩되어 참나무류, 단풍나무류 등 다양한 낙엽활엽수가 아름드리 우거져 가을 정취를 느끼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36년간 전시원을 관리해온 박혁용 주무관은 "국립수목원의 단풍 명소는 가을이 되면 당단풍나무와 복자기로 붉게 물드는 육림호 인근"이라며, 단풍을 즐길 수 있는 코스를 추천했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국립수목원을 찾아주신 관람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국립수목원의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며 가을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기변환]붙임_육림호 근처 풍경.JPG
육림호 근처 풍경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월말 국립수목원에서 단풍을 즐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