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서울 도심에서 자연휴양림을 체험하다

-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 “내 나라 여행박람회” 홍보체험관 운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6 1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 1) 대전에 있는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모습입니다..JPG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주관하는 2021년 내 나라 여행박람회가 오는 11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서울 aT센터에서 “일상으로의 여행, 여행백신(100SCENE)”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이번 개최되는 “2021 내 나라 여행박람회”에 참가하여 홍보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여행계획을 세우고 있다면 도심속에서 자연휴양림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국립자연휴양림은 홍보체험관을 4개의(홍보·체험·휴식·이벤트) 테마공간으로 설치할 계획으로 국민에게 전국의 43개소 휴양림의 아름다운 경관과 다양한 산림휴양문화를 소개한다.
※ 홍보존 : 국립자연휴양림 사계절을 담은 풍경, 숲에서 즐기는 산림문화·교육 프로그램 운영 안내
 
또한, 이번 박람회의 주제에 맞추어 휴양림을 방문해서 참여할 수 있는 숲의 부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 체험존 : 목공예 체험, HRV 스트레스 측정 및 산림치유 체험
 
국립자연휴양림 홍보체험관은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편백볼을 이용한 휴식공간 제공과 이벤트 참여를 통한 다양한 기념품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존이 마련되어 있어 셀피(selfie)로 아름다운 추억을 남기며,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인화해 갈 수도 있다.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립자연휴양림을 도심에서 접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며”, “국립자연휴양림이 코로나19로 답답한 국민들의 백신(100SCENE) 여행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특색 있는 휴양 콘테츠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도심에서 자연휴양림을 체험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