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9(수)

국립수목원, 한국의 자생식물 적색목록 연구성과 발표

- 우리나라 야생 자생식물 10개 중 1개는 멸절 위협에 처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0 17: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붙임1_간행물 표지 사진.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오는 5.22.(일)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이하여 우리나라 야생 자생식물의 멸절 위협 평가 결과를 담은‘한국의 희귀식물(부제: 한국 관속식물 적색목록)’을 발표한다.


  이번 간행물에는 현재 우리나라 야생에서 관찰 가능한 자생식물 2,522종을 대상으로 자생지 현장 조사 자료와 학계에 발표된 종별 연구 결과를 종합하였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제시한 ‘지역 및 국가 적색목록 평가 지침’에 따라 멸절 위협 정도에 대한 평가 결과를 함께 담고 있다. 

붙임3_선모시대.jpg
선모시대

 

  본 연구를 통해 평가된 모든 자생식물은 6개의 범주(멸절 위협 상태에 대한)로 구분되었으며, ‘위급’ 64종, ‘위기’ 95종, ‘취약’ 116종, ‘준위협’ 116종, ‘약관심’ 1,817종, ‘정보부족’ 314종으로 각각 확인되었다.

   * 6개 범주: 위급(Critically Endangered), 위기(Endangered), 취약(Vulnerable), 준위협(Near Threatened), 약관심(Least Concern), 정보부족(Data Deficient) 


  특히 ‘위급’, ‘위기’, ‘취약’ 범주는 멸절 위협범주(Threatened categories)에 속하는 것을 의미하여, 자생식물의 약 10%(275종류)가 해당함이 확인되었다.


  생물다양성협약(CBD)의 지구식물보전전략(GSPC)은 각 국가 자생식물의 객관적인 멸절 위협상태에 대한 파악을 위해 알려진 모든 자생식물에 대한 평가를 권고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국내에서 수행된 적색목록 연구는 대부분 일부 특정 종만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루어져 자생식물 전반에 대한 위협 정도를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붙임3_비자란.jpg
비자란

 

  연구를 주도한 국립수목원 손성원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우리나라에서 관찰 가능한 자생식물 전체를 대상으로 위협 정도를 평가한 국내 첫 시도로, 우리나라 식물다양성 감소와 위협상태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한 단계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이번 연구성과는 우리나라의 생물다양성 보전 및 정책 결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히며, “국립수목원은 앞으로 멸절 위협에 처한 희귀식물의 보전 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간행물은 5월 26일부터 국립수목원 누리집(http://kna.forest.go.kr) 에서 PDF로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붙임3_석곡.JPG
석곡

 

 

붙임3_광릉요강꽃.jpg
광릉요강꽃

 

 

붙임3_버들개회나무.JPG
버들개회나무

 

 

붙임3_흑오미자.jpg
흑오미자

 

 

붙임3_섬다래.jpg
섬다래

 

 

붙임3_제비동자꽃.jpg
제비동자꽃

 

 

붙임3_줄댕강나무.JPG
줄댕강나무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한국의 자생식물 적색목록 연구성과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