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5(월)

‘무궁화’전 세계에 알린다

- 나라꽃을 널리 알리기 위해 주한 외국대사관에 무궁화 심기 추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3 14: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주한 모로코대사관 무궁화 식수(오른쪽-샤픽 하샤리  주한 모로코대사, 왼쪽-산림청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6월 호국의 달을 맞이하여 “나라꽃 무궁화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하여 우선 우리나라에 주재하는 외국 대사관 및 관저에 무궁화 심기를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그 첫 번째 행사로 주한 모로코 대사관저(이태원 소재)에 6월 2일 산림청 관계자들과 모로코 대사가 참여한 가운데 2그루의 무궁화를 심었다. 


이날 심은 무궁화는 홍단심계의 ‘삼천리’와 ‘충무’ 각 1그루로,  꽃잎이 분홍색인 홑꽃이며, 7월 초부터 70~80일간 핀다.


세계적으로 무궁화속에 속하는 식물은 200여 종이 있는데 국내에서는 무궁화, 황근, 부용, 하와이무궁화 등이 해당된다. 


그 중 무궁화는 국내외 350여 품종이 있으며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품종은 국내육성 179품종과 외국도입 102품종 등 총 280여 품종이다. 

사진2.주한 모로코대사관 무궁화 식수(오른쪽-샤픽 하샤리  주한 모로코대사, 왼쪽-산림청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jpg

산림청은 선덕, 칠보 등 국내에서 선발ㆍ육성된 단심계 홑꽃 형태의 품종인 무궁화 114종을 선정하여 국가기관 등에 우선 식재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산림청에서는 우리나라 꽃 무궁화를 보급하고 진흥하기 위하여 ‘무궁화동산 조성’, ‘무궁화 전국축제’, ‘무궁화 분화 품평회’, ‘무궁화작품 공모전’ 등을 매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교배육종을 통해 추위에 강하고 해충 피해를 잘 입지 않는 등 환경 적응력이 우수한 신품종을 개발하고, 무궁화 디자인 제공을 통한 생활 속 상품 제작을 활성화하며, 화훼·화장품 등 산업화를 위한 방안 등을 마련 중에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무궁화에 깃든 은근과 끈기, 일편단심의 정신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산업화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에도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며, “무궁화를 나라꽃으로 지정하는 법률이 제정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협력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사진3.주한모로코대사관 무궁화 식수행사후 기념촬영 - 복사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궁화’전 세계에 알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