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5(월)

치악산국립공원, 깃대종 물두꺼비 보호에 최선...

- 최근 치악산 주요 계곡에서 올챙이로 다량 확인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9 11: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깃대종1.jpg

국립공원공단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태)는 치악산국립공원 내 각 구룡계곡 등 생태 조사 결과, 치악산국립공원의 깃대종인 물두꺼비가 다수 번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물두꺼비(영명: Korean water toad)는 한국 특산종으로 최근 중국 북부지역에도 서식하는 것이 확인되었지만 전 세계적으로 보았을 때 우리나라에 가장 많이 분포하는 종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치악산국립공원을 비롯해 경기도 북부, 충정북도 등에 분포하며 해발고도가 비교적 높은 산의 하천 상류지역의 깨끗한 곳에 살아 환경 지표종으로 알려져 있다. 


물두꺼비는 5월 경 물 흐름이 완만한 계곡 돌 밑에 끈 모양의 알 주머니를 두 줄로 산란하여 알들이 물살에 떠내려가지 않게 한다.

깃대종2.jpg

물두꺼비는 두꺼비와 달리 주로 물에서 생활하는데 치악산국립공원은 산림이 잘 보전되어 있고, 계곡의 수량이 풍부해 물두꺼비가 연중 생활사를 유지하며 서식하기에는 매우 우수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치악산국립공원에서는 4개 계곡(구룡, 부곡, 성남, 금대)에 서식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치악산국립공원사무소 최종오 자원보전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인해 가장 취약한 종이 양서류로 알려져 있어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물두꺼비의 서식을 위협하는 서식지 파괴, 로드킬, 서식지 단절 등을 예방하기 위해 외래생물종 제거, 계곡출입금지, 샛길단속 등 다양한 보호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깃대종3.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치악산국립공원, 깃대종 물두꺼비 보호에 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