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화)

「동서트레일」을 세계의 트레일로 만들기, 시작!

- 한반도의 동과 서를 연결하는 「동서트레일」 조성사업 착수행사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9 17: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동서트레일 홍보포스터.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동서트레일」의 시작이자 끝인 경북 울진군 망양정에서 9월 28일 산림청, 경상북도, 울진군, 우리금융그룹이 참여한 가운데 「동서트레일」 조성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착수행사를 하였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에 따른 건조한 날씨로 대형산불이 발생해 많은 피해를 입은 울진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월 2일 산림청과 우리금융그룹이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그룹은 환경․사회․투명(ESG) 경영의 일환으로 기부금 8억 원을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에 기부하였으며, 이 기부금으로 동서트레일의 제55구간(울진 망양정~하원리 중섬교, 15.7km)을 조성하게 된다.

사진4_동서트레일 조성 사업 착수 행사.JPG

「동서트레일」을 조성하는 이유는 건강․웰빙 문화의 확산으로 등산과 트레킹(걷기) 인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두 달에 한 번 이상 등산과 트레킹(걷기)을 하는 인구가 2018년 71%에서 2021년 77%로 6%p 증가하였다.


또한, 지난 10년간 블로그와 카페의 관련 게시글 510만 건을 분석한 결과 빈도수 높은 단어가 ‘산행, 정상, 오르다’ 등 정상 지향적인 것에서 ‘산책, 카페, 둘레길’ 등 휴식과 관련된 단어로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2_동서트레일 조성 사업 착수 행사.JPG

「동서트레일」은 총 849km, 55개 노선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1개 구간의 평균 거리는 15km로 보통 사람이 하루에 걸을 수 있는 거리이다.


아울러, 노선 구간마다 처음과 끝에 산촌마을이 있도록 노선을 선정하여 트레일 이용자가 산촌마을에서 먹고, 자고, 쉴 수 있도록 하였다.


*숲길뿐 아니라 거점 마을 90개와 야영장 43개를 조성할 계획


「동서트레일」은 한반도 남쪽 중간에서 동과 서를 연결하는 최초의 숲길이며, 경북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이다. 

사진5_남성현 산림청장 동서트레일  조성 사업 착수 행사 축사.JPG

또한, 트레일 내의 다양한 생태적, 환경적, 역사적, 문화적 자원을 발굴하고 활용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다.


특히, 거점마을 산촌주민들은 트레일 이용자들에게 임산물과 농산물 등을 판매할 수 있어 마을의 활성화도 기대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동서트레일」 조성으로 울진 지역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산촌마을의 소득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동서트레일」을 외국 관광객이 찾아오는 세계의 트레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3_동서트레일 조성 사업 착수 행사.JPG

 

사진1_동서트레일 조성 사업 착수 행사.JPG

 

동서트레일 노선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서트레일」을 세계의 트레일로 만들기,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