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화)

국민과 함께 ‘기부자의 숲’ 첫 삽 떠

- 7천여 명 국민의 뜻 모아 2022년 울진 보호구역 산불피해지 생태복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4.21 16: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임상섭 산림청 차장 울진군 산불피해지 기부자의 숲 산림생태복원 행사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4월 21일 경상북도 울진군 산불피해지 ‘기부자의 숲’에서 산림생태복원 행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행사에는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기부자*, 대한적십자사, 시민단체 및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하여 산불피해지 인근에서 수집한 종자로 생산한 신갈나무와 꼬리 진달래 등 자생식물 1,000여 그루를 심었다.

   * 일반국민 및 기업(농협은행, 한울원자력본부, 애경산업, 대상(주) 등)

사진2_임상섭 산림청 차장 등 참가자들이 울진군 산불피해지 기부자의 숲 산림생태복원 행사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 .JPG

  ‘기부자의 숲’은 ’22년 3월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본 울진 보호구역 산불피해지를 복원하는 데 뜻을 모은 국민, 기업 및 각종 단체 등의 기부금으로 산림생태복원*을 추진하는 숲이다. 대한적십자사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푸른 숲을 부탁해> 캠페인을 통해 기부금을 모금하였다.

   * 산림생태복원: 자생식물 및 돌, 흙, 나무 등 자연재료와 피해목의 움싹이나 주변 나무에서 떨어진 종자를 그대로 이용하고, 부분적으로 산림을 관리․보완하여 생태계 및 생물다양성을 빠르게 높이는 생태적 복원방식

사진3_임상섭 산림청 차장 등 참가자들이 울진군 산불피해지 기부자의 숲 산림생태복원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PG

  ‘기부자의 숲’은 올해부터 2028년까지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에서 산림생태복원사업을 추진하고, 복원 후 최소 10년간 지속적인 점검(모니터링)을 통해 관리할 계획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우리 후손들에게 아름다운 숲을 물려줄 수 있도록 국민 모두 산불 예방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부탁”하면서, “그간 한반도 핵심 생태축인 백두대간, 비무장지대(DMZ), 도서지역 위주로 산림생태복원을 추진하였으나, 이번 보호구역 산불피해지를 시작으로 생태적으로 보전가치가 높은 지역에서의 산림생태복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_임상섭 산림청 차장이 울진군 산불피해지 기부자의 숲 산림생태복원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민과 함께 ‘기부자의 숲’ 첫 삽 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