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27(토)

소백산국립공원까지 근접한 코로나 19, 강력한 예방 조치 실시

◇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야영장 등 다중이용시설 소독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4 14: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백산 예방활동 (6).JPG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대현)는 2월 22일 소백산국립공원 인근인 영주지역에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국립공원 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영주지역에서 발생함에 따라,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는 탐방객과 직원의 감염 예방을 위해 더욱 강력한 조치를 시행했다.

  소백산 예방활동 (2).JPG

삼가야영장 예약자가 원할 경우 위약금 없이 예약을 취소하고 있으며, 탐방객 접점인 탐방지원센터 및 다중이용시설(야영장, 공중화장실 등)은 매일 1회 에탄올 소독작업을 실시해 지역 내 추가 확산을 사전 예방하고 있다.

  

지난 1차 예방 활동에 이어, 국립공원 직원의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국립공원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에게는 발열 측정,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제공 후 별도 민원실에서 응대하고 있으며, 직원도 출근 시 발열체크 및 이동경로 자가점검 후 마스크 착용하여 근무 중이며, 개인 위생규칙 수시교육 등을 실시해 개인 방역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이현태 행정과장은 “지역 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우려가 높은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가 국립공원 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예방 활동에 더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백산 예방활동 (5).jpg

 

소백산 예방활동 (4).jpg

 

소백산 예방활동 (3).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백산국립공원까지 근접한 코로나 19, 강력한 예방 조치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