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월)

산림녹화의 주역 향산 현신규 박사의 생애를 총망라

-국립산림과학원, 향산 (故)현신규 박사 사료의 정리 및 목록화 완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14 15: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 모습1.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세계적인 임목육종학자 향산(香山) 현신규 박사의 유품을 체계적으로 분류·정리하고 장기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고자 소장하고 있는 사료의 목록화 작업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사료집 목록화는 다양한 기록물과 자료들을 바탕으로 임목육종과 함께한 향산의 생애를 재조명하고, 우리나라 임목육종의 역사와 발전사를 확인 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향산 현신규 박사는 우리나라 임목육종 연구의 기틀을 다진 과학자로 리기다소나무와 미국의 테다소나무를 교잡하여 신품종인 리기테다소나무를 육성하여 세계 임목육종학의 역사에 기록될 성과를 거두었다.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 모습2.jpg

또한, 신품종 포플러인 은수원사시나무(현사시나무)를 개발하고, 이태리포플러를 보급하여 우리나라 산림녹화와 국가 경제 발전에 크게 공헌하였다.


현신규 박사는 기록이 습관화되어 편지, 노트, 일반문서 등 다양한 자료를 대규모로 남긴 최고의 기록물 보존자이며, 또한 사료의 가치도 높아 ‘국보급 과학 기술 자료’로 평가된다.


이러한 방대하고 소중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분류·정리하고 장기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하고자 향산 사료 분류작업을 실시하였다. 분류작업에는 현신규 박사의 친자인 전 서울대학교 현정호 교수, 임목육종 전문가, 향산과 함께 연구했던 원로학자 및 사료보존 전문가 등이 참여하였다.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생전에 사용한 책상, 타자기, 전화기 등이 보관되어 있다.JPG

비교적 보존적 가치가 있은 사료로 분류된 종이류(서류), 박물류, 시청각류 등의 목록 수가 2,360여 건이었으며, 그중 가장 주목받는 메모 노트류 같은 자필 기록물이 153점, 서신류가 1,093점이나 되었다. 


특이한 기록물로는 한국전쟁 후 산림 재건을 위한 연구 문서는 물론 식량 등 다양한 분야의 원조 관련 서신, 임목육종연구 사업 지원 관련 등의 서신이 있었다.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생전에 사용한 책상과 타자기 등이 보관되어 있다 .JPG

특히, 임목육종재료 확보를 위해 당시에는 미수교국이었던 헝가리를 비롯한 동유럽 국가, 중국 등지로부터도 육종 정보와 재료 확보를 위한 노력도 서신에서 발견되어 눈길을 끌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자원개량연구과 이석우 과장은 “앞으로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이번에 정리된 향산 사료를 디지털화하여 일반에게 공개하는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생전에 사용한 책상과 타자기 등이 보관되어 있다2.JPG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서신, 전공서적 등이 보관되어 있다1 .JPG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연구노트1.JPG

 

(故)현신규 박사 사료관-연구노트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녹화의 주역 향산 현신규 박사의 생애를 총망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