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3(금)

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

- 여의도 면적의 사막화방지 조림 등을 통해 세계적 기후위기 해소 노력에 기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7 17: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jpg
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7일 현재 추진 중인 산림분야 공적개발원조사업 주요 현안 논의를 위해 타지키스탄 산림청과 비대면 영상회의를 진행하였다.


산림청은 신북방 정책 부응과 아랄해 피해 영향을 받는 중앙아시아의 사막화 방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타지키스탄 산림복원 및 피스타치오 조림을 통한 주민소득 증대 사업을 추진중이다.


’20년부터 3년간 총 20억원의 공적개발원조 자금으로 사막화방지 조림(300ha), 조림을 위한 양묘장 조성, 피스타치오 조림(30ha)을 통한 주민 소득 증대 사업 및 육종센터 운영 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2_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jpg
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

 

우리나라는 작년 10월 2050 탄소중립 선언으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세계적 흐름에 적극 동참키로 하고, 산림청에서도 2021년 1월 20일에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런 국제동향에 비추어 볼 때 타지키스탄 산림협력 사업은 산림을 복원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직접적인 사업으로 환경을 변화시키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중요한 분야이자 대표적인 사례이다.

사진4_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 식재 준비.jpg
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 식재 준비

 

이날 회의에서 양국 정부는 산림협력 사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올해 사업계획, 사업추진 협조사항 등을 논의하였으며 타지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올 하반기 한-타지키스탄 양자 간 제1차 고위급회의를 개최하기로 협의하였다.


산림청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한국의 녹화경험 등 선진기술을 전수하고 국가 간 협력통로를 구축함으로써 탄소배출권 조림, 개도국 산림전용 및 황폐화 방지사업(REDD+) 등을 위한 협력기반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산림분야 공적개발원조 사업이 중요하다”라며 “해외에서의 탄소흡수원 확보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중요한 핵심 요소로 주목받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사진3_타지키스탄 싹사울 조림 용기묘 준비.jpg
타지키스탄 싹사울 조림 용기묘 준비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타지키스탄 산림분야 협력사업 주요현안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