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스마트폰으로 북한식물을 만나는 앱 ‘북방계식물 가상(AR) 전시원’ 출시

◇ 최초, 북방계식물 디지털화 전환 시범 연구의 결과물로 누구나 이용 가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28 10: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붙임_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_메인페이지.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누구나 북한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북방계식물* 가상(AR) 전시원」앱을 최초로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북방계식물이란 한반도를 남방한계지로 가지는 식물로 주로 백두대간을 따라 서식하는 약 600여종을 말하며, 그 중 200여종은 남한에서는 관찰할 수 없다.


‘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 앱은 모바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검색하여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모바일에서 앱을 실행한 후 관찰하고 싶은 종을 선택하면 식물이 설명과 함께 화면에 나타나며 확대를 하여 관찰하거나 사진을 찍는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 애플 등 앱스토어에는 추후 서비스 예정 

붙임_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_담자리꽃나무.jpg

국립수목원은 산림생물다양성 분야에서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산림생물의 디지털 전환 시범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한반도 북부지역(북한)에만 분포하는 자생식물 3종*(가솔송, 금강인가목, 담자리꽃나무)을 증강현실(AR)로 구현했다. 


증강현실 서비스는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어 왔으나 식물을 대상으로 3D모델링 및 렌더링 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3D로 구현된 식물은 기존의 사진이나 세밀화와는 달리 입체적으로 관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앞으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금강인가목은 한반도의 금강산에서만 분포하는 북한 특산식물이다

   

붙임_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_금강인가목.jpg가솔송은 한반도, 일본, 중국, 유럽, 북미지역 등에 담자리꽃나무는 한반도, 일본, 중국, 극동러시아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두 종 모두 북한의 북부지역에만 분포하는 것으로 보고된 식물이다.


국립수목원 DMZ산림생물자원보전과 길희영 박사는 “최초로 개발된 ‘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 앱을 통해 더 많은 북한식물을 만나볼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_북방계식물가상전시원_가솔송.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마트폰으로 북한식물을 만나는 앱 ‘북방계식물 가상(AR) 전시원’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