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일)

국산 활엽수 공급 개선, 소규모 목재공방 재료비 부담 완화

- 느릅나무 등 8개 수종 16톤(15.93㎥), 전자입찰 공개매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28 10: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산 활엽수 공개매각 수량 및 입찰방법.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국유림 산림사업에서 생산된 통나무(원목) 중 목재공예용으로 이용하기 위해 모은 활엽수 16톤(15.93㎥)을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에서 공개 매각한다고 28일 밝혔다.


   * 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자산처분시스템(온비드) : https:/www.onbid.co.kr


  o 매각수량(8종, 15.94㎥) : 느릅나무 1.44㎥(30본), 뽕나무 1.10㎥(23본), 산벚나무 3.80㎥(64본), 서어나무 2.04㎥(38본), 가죽나무 0.47㎥(8본), 고욤나무 2.01㎥(33본), 밤나무 2.01㎥(36본), 아까시나무 3.07㎥(67본)


이번 공개 매각하는 활엽수는 서부청 목재저장센터(전북 남원)에 보관되어 있으며, 인근 남원산림조합 목재집하장에서 공개 매각과 별도로 활엽수 통나무와 제재목을 1본 단위 소량으로 구매할 수 있다.

사진1_서부지방산림청 목재유통센터 전경.jpg
서부지방산림청 목재유통센터 전경

 

남원산림조합 목재집하장에 일정금액을 지급하면 온비드에서 구매한 통나무를 건조, 제재할 수 있다.


   * 건조·가공 문의(남원산림조합 목재집하장) : 063-631-2014, 063-632-2040


이번 공개매각은 산지(産地) 목재유통체계 개선사업의 하나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목재공방의 재료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국산목재 유통구조를 개선하여 가격을 낮추었으며, 목재가공업체와 협력을 확대한다.


앞으로 서부청 목재저장센터에 모인 목재공예용 활엽수 통나무를 매달 온비드에서 공개 매각하고, 민간 목재가공업체와 산림조합 목재집하장의 협력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개매각 대상 국산 유용활엽 수(서부청 목재저장센터 보관).jpg
공개매각 대상 국산 유용활엽수(서부청 목재저장센터 보관)

 

산림청 정종근 목재산업과장은 “경제림 수확 벌채와 조림을 통한 지속가능한 산림경영, 그리고 이를 통한 탄소흡수량 증대는 국산목재 이용 확대로부터 시작된다”라며


“국산목재 이용은 국가의 탄소저장량을 늘리고 탄소배출이 많은 재료를 대체할 수 있어 탄소중립 사회 실현에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국산목재 이용 확대를 위해 목재이용캠페인(아이 러브 우드, I LOVE WOOD) 등 생활 속 목재이용 활성화 정책을 통한 국민공감대 형성과 산지 목재유통체계 개선을 위해 다양한 정부혁신 과제를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산 활엽수 공급 개선, 소규모 목재공방 재료비 부담 완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