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3(토)

코로나 시대의 숲,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다.

- 5월 17일, 숲치유를 통한 코로나 우울 극복 국회토론회 열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8 1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5월 17일, 숲치유를 통한 코 로나 우울 극복 국회토론회 열려.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국회의원과 17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숲치유를 통한 코로나 우울 극복’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불안 등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이 많아짐에 따라,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해 숲의 치유 효과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관련 사례 : ’20년 산림청이 행정안전부·보건복지부와 협업으로 자가격리자 2,000명에 대한 반려식물 보급과 공공 의료기관 10개소에 대한 스마트가든 설치 및 코로나19 대응인력 2,469명에 대한 숲치유 지원을 시행


토론회는 국회 김영진, 서삼석 의원 등이 참석하였고, 산림치유 포럼,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등 주요 단체 관계자들과 산림청 및 국립정신건강센터 등 정부정책 담당자들이 함께했다. 

 

사진2_5월 17일, 숲치유를 통한 코 로나 우울 극복 국회토론회 열려.jpg이날 행사는 먼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연구개발센터 이동수 센터장이 ‘코로나 우울 개선 효과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어 코로나 이후 시대의 숲치유 확대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김영진 의원은 “코로나19 시기에 숲이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마음을 돌보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토론회가 국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숲의 치유 혜택을 누리는 여건 조성의 주춧돌이 되길 바란다”라고 토론회를 주최하는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최병암 산림청장은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향후 숲치유 케이(K)-백신 사업을 추진하는 데 반영함으로써 보다 많은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숲치유를 통한 코로나 우울 극복 토론회.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시대의 숲,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