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6(일)

순천국유림관리소, 태풍 ‘찬투’ 대비 비상 체제 돌입

- 산사태취약지역 등 특별점검 및 비상근무 실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4 1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순천국유림관리소 숲가꾸기패트롤팀이 순천시 도사동 신풍 마을 입구의 위험고사목을 제거하고 있다 (1).JPG

서부지방산림청 순천국유림관리소(소장 김정오)는 제14호 태풍 ‘찬투’ 상륙 대비 전 직원 비상체제에 돌입한다고 14일 밝혔다.


 태풍 ‘찬투’는 16일 자정 무렵 제주도 부근을 지나 17일 오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순천국유림관리소는 태풍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상상황에 따라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방재기상정보시스템과 산사태정보시스템을 활용하여 기상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위험사항 발생 시 주민대피는 각 시·군으로 대피전파 경로를 일원화 하고, 순천국유림관리소는 문자메시지로 상황을 전파하는 등 피해상황 발생에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앞서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해 산사태취약지역(130개소), 산사태 피해 복구지, 산림사업지 등에 대해 일제 점검과 함께 유사시 응급복구를 위하여 덤프트럭, 굴삭기 등을 비롯한 산사태 긴급복구반을 편성하여 대응 태세를 완료했다. 

순천국유림관리소 숲가꾸기패트롤팀이 순천시 도사동 신풍 마을 입구의 위험고사목을 제거하고 있다 (2).JPG

 또한, 순천국유림관리소는 마을입구나 주택가 주변을 중심으로 태풍에 쓰러질 우려가 있는 위험고사목 등을 사전에 제거하여 주민 안전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순천시 도사동 신풍마을 지역주민 서O원(73세)씨는 “우리 마을입구에 큰 나무가 죽어있는데, 태풍에 쓰러질까봐 노심초사하고 있었다”며, “이번에 국유림관리소에서 제거해줘서 너무 감사드린다. 이제야 안심이 된다”라고 했다. 


김정오 순천국유림관리소장은 “강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예방 및 응급복구를 위해 적극 조치할 것”이라며, “산사태 위험지 인근 주민들은 집 주변 산림 및 배수로 등을 수시로 정비하고, 안전을 위해 대피장소를 사전에 숙지하는 등 주의를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순천 송광면 고동산 일원 간선임도 배수로 정비 사진.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천국유림관리소, 태풍 ‘찬투’ 대비 비상 체제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