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전문가 자문을 통한 산림복원사업은 이렇게

- 산림복원사업 현장 자문 성과 제고를 위한 토론회(세미나) 개최(11.24)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4 2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사진3_산림복원사업 현장 자문 성과 제고를 위한 토론회.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24일 전북 진안 산약초타운에서 산림복원사업 성과 제고를 위한 토론회(세미나)를 개최했다.


토론회(세미나)에는 산림청 및 국립산림과학원 등 소속기관, 지방자치단체, 한국산림복원협회, 한국산지보전협회,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다.

[크기변환]사진1_산림복원사업 현장 자문 성과 제고를 위한 토론회 - 복사본.JPG

이날 토론회(세미나)에는 산림복원사업의 품질을 제고하고자 올해 실시한 현장 자문 결과를 유형별로 공유하고, ’22년 사업현장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산림복원사업을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 ▲대규모 산림복원, ▲섬지역 산림복원, ▲일반 산림생태복원 네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대학교수, 산림기술사 등 외부전문가 자문을 받아 21회 진행하였다.


송준호 산림청 산림생태복원과장은 “산림생태계 복원은 장시간 소요되는 난이도 높은 과제”라면서, “앞으로도 사례발표와 전문가와 함께 토론하는 장을 마련하여 산림복원사업의 품질을 확보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크기변환]사진2_산림복원사업 현장 자문 성과 제고를 위한 토론회.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문가 자문을 통한 산림복원사업은 이렇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