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난·아열대 제주에도 스마트 온실로 기후 위기 대응한다!

-국립산림과학원,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온실 준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2.25 1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마트온실 준공식 (3).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2월 24일(목)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온실」 준공식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마트 온실을 이용한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의 증식 및 활용기술 개발을 의논하면서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새로운 탄소흡수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에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온실은 692㎡ 규모의 유리온실로 육성실 3실, 통제실 1실, 작업장 1실, 창고 1실로 구성되어 있으며,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온습도, 관수, 환기, 채광 등의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스마트온실 준공식 (1).JPG

▲한라산 구상나무와 같은 기후변화 취약종▲빌레나무와 같은 난⸱아열대 희귀수종▲신규 탄소흡수원으로 유망한 맹그로브류가 실별로 배치되어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라 환경조건을 달리하는 생육 특성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이 가진 잠재적 가치의 중요성을 깊이 공감하였고,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이상현 소장은 도내 관계 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유의미한 연구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박현 원장은 축사를 통해 “심각한 기후 위기에 직면해 있고,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과학적 정보가 필요하다”라며 “난⸱아열대 산림생명자원 스마트 온실 준공으로 기후변화 최선단지인 제주도의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가 우리나라 기후변화 대응 산림과학연구를 이끌어 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스마트온실 준공식 (2) - 복사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난·아열대 제주에도 스마트 온실로 기후 위기 대응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