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월)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생태계 회복을 위한 방안 모색

- 관계부처, 전문기관, 전문가, 지역주민이 머리 맞대고 현장토론회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07 17: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3.국립산림과학원 강원석 연구사가 산불피해지 복원사례를 설명 - 복사본.jpg
국립산림과학원 강원석 연구사가 산불피해지 복원사례를 설명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의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한 산림생태복원 첫 회의(kick-off 회의)를 4월 7일 소광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50년 만에 최악의 겨울 가뭄으로, 3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발생한 경북­강원 지역의 동시다발 산불은 강풍(최대 풍속 26m/s)을 타고 대형 산불로 확산되었으며, 인명피해 없이 산림 2만1천ha, 주택 322채와 농업시설 281동 등의 잠정 피해를 냈다.

사진7.산불피해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현장 방문.jpg
.산불피해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현장 방문

 

 특히, 울진­삼척 산불로 금강소나무군락, 꼬리진달래 등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해 지정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도 피해를 입었으며, 이곳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산양의 서식지이기도 해 생태적인 산림복원이 절실하다.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 산림에 있는 식물의 유전자와 종 또는 산림생태계의 보전을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구역으로 「산림보호법」에 따라 지정・관리

사진8.산불피해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현장 방문.jpg
산불피해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현장 방문

 

이번 회의에는 환경부,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생태원 등 전문기관, 대학교수, 녹색연합, 한국산림복원협회, 한국산양보호협회 등 관련 전문가, 지역주민이 한자리에 모여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과 산양서식지 등의 산림생태복원 방안을 논의했다.


산림청 임상섭 산림보호국장은 “산불피해지 중 울진 소광리와 응봉산 일원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산림생태계 복원전략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라며, “지역주민・전문가・시민단체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 환경부,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소중한 산림생태계를 되돌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5.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kick-off 현장토론회.jpg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kick-off 현장토론회

 

 

사진6.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kick-off 현장토론회.jpg
산불피해지 산림생태복원 kick-off 현장토론회

 

 

사진1.김평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의 산불피해현황 설명.jpg
김평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의 산불피해현황 설명

 

 

사진2.김평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의 산불피해현황 설명.jpg
김평기 울진국유림관리소장의 산불피해현황 설명

 

 

사진4.국립산림과학원 강원석 연구사가 산불피해지 복원사례를 설명.jpg
국립산림과학원 강원석 연구사가 산불피해지 복원사례를 설명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진­삼척 산불피해지 생태계 회복을 위한 방안 모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