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월)

국립수목원-한국산지보전협회‘산림생태복원 심포지엄’개최

-‘DMZ 및 접경지역 산림훼손지 생태복원을 위한 협력’주제발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04 16: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붙임_세계산림총회 부대행사 안내 전단 (1).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과 산림청 산하 특수법인 한국산지보전협회(회장 조병철)가 공동으로 5월 5일(목) 오전 10시 30분부터 제15차 세계산림총회장인 코엑스에서 ‘DMZ 및 접경지역 산림훼손지의 생태복원 방안’심포지엄을 개최한다.

   * 세계산림총회: 6년에 한 번씩 열리는 국제 산림 올림픽으로, 2022년 5월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된다.


  한반도의 DMZ 및 접경지역은 현재 불규칙한 정치 변화, 기후 변화 그리고 군사적, 경제적 압력에 의한 생태적 고려 없는 개발 및 훼손이 이루어지고 있어 해당 산림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상생 협력적 시점의 전략 마련이 시급한 시점이다.


  ‘DMZ 및 접경지역 산림훼손지 생태복원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마련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발표자로 국립수목원 김상준 박사, 한국산지보전협회 염규진 박사, 국외 발표자로 한스자이델재단 베른하르트 젤리거 박사, 독일 분트의 마틴 쿠바 박사가 DMZ 내 훼손된 산림 현황과 복원방안, 군부대와의 협력, 생태계 보전, 독일 그뤼네스반트의 과거, 현재, 미래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산지보전협회 조병철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DMZ와 접경지역의 평화적 관리와 생태복원에 대한 국내외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부·지자체·민간·국제사회 간의 협력을 굳건히 유지하는데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수목원 최영태 원장은 “DMZ와 접경지역이 기존 생태계와 잘 어울리는 복원을 위해 정부 부처는 물론이고, 학계, NGO, 지역주민 등의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심포지엄이 DMZ와 접경지역 생태복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해당사자들의 협력방안을 끌어낼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한국산지보전협회‘산림생태복원 심포지엄’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