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5(월)

산불피해지, 소통으로 “합리적인 복원할 것”

- 민・관・학 전문가들이 함께 산불피해지 복원추진 협의회 지속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5 17: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산불피해지 복원추진 협의 회 3차회의(6.14.).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지난 3월부터 발생한 여러 건의 재난성 산불 피해지에 대한 합리적인 복원을 위해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산불피해지 복원 추진협의회 3차 회의를(6.14.)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다년간 산불피해지 복원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학계, 시민단체(NGO), 지자체, 관련 협회 등 민․관․학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다양한 논의를 하였다.


이와 함께 울진·삼척, 강릉·동해 지역의 산불피해지에 대한 긴급벌채 및 복원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지자체별 건의 사항도 청취하였다.


1․2차 협의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제안에 대하여 이번 협의회에서 재차 토론하여 의견일치가 된 사항에 대하여는 지자체의 산불피해지 복원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에 지침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일부 시민단체(NGO) 등에서 주장하는 자연 복원과 경제림 조성에 필요한 조림 복원이 합리적인 수준에서 합의점을 도출하여 과거 일률적인 조림 복원 방법을 벗어나 효율적인 복원 방법을 적재적소에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2.산불피해지 복원추진 협의 회 3차회의(6.14.).jpg

복원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시 ❶ 산림의 6대 기능 구분에 따른 복원 ❷ 피해 ‘경’ 지역, 보호림, 임지생산력이 낮은 지역, 능선부 내화수림 등은 자연 복원, ❸ 송이 생산, 단기소득 등은 주민 의사 최대한 반영 ❹ 목재 생산림, 산허리 및 산 아래 내화수림, 도로변 가시권 등은 조림 복원 ❺ 조림 복원 시 산림의 입지 여건에 따라 단위 면적당 식재본수 탄력 조정 ❻ 생물다양성과 숲의 건강성을 고려한 침․활엽수 혼합림 조성 등의 원칙을 따른다는 계획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산불피해지의 복원은 피해를 입은 주민과 산주, 임업인 그리고 국내외 목재시장 동향, 종 다양성과 숲의 건강성, 각계각층의 의견수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합리적인 복원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불피해지, 소통으로 “합리적인 복원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