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수)

여름철 천궁 재배의 문제점 해결 나서

- 국립산림과학원, 천국 재배농가를 위한 현장간담회 참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08 17: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천궁재배현장간담회 (2) - 복사본.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7월 6일(수),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경북 영양군 청기면 당리의 천궁 재배지에서 여름철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재배 농가와 현장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토종명품화사업단과 영양천궁허브(주)를 비롯해 영양군과 울진군의 재배자를 포함하여 약 60여 명이 참석하였다.


혹서기 및 장마 이후의 생육 관리, 주요 병해의 특성, 총채벌레와 바이러스 간의 연관성 및 연작장해 원인분석 결과를 소개하는 순서로 진행하였다.


잎마름병과 탄저병은 천궁의 가장 흔한 병해로 잎마름병은 잎 중간에서 빨간 반점이 발병하면서 시작되지만, 잎 끝이 마르는 증상으로 잘못 알고 있어서 이를 바로 잡았고 이러한 특성을 기초로 두 병해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비교 설명하였다.

천궁재배현장간담회 (1).JPG

미나리총채벌레에서 검출된 바이러스가 봉화, 삼척 등의 천궁 재배지에서 확인된 바이러스와 같았다는 점에서 매개충의 가능성과 방제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재배지 연작 증가와 시들음병원균간의 상호연관성을 중국에서 연구한 지황의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재배지에서 식물병에 감염된 잎을 진단하는 방법을 제시하였다. 생육억제 및 관리를 위해 질소보다는 칼륨이나 인산이 함유된 비료를 처리해 달라고 당부하였고 수분관리에 관해서도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정충렬 박사는 “재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재배자 맞춤형 연구를 계속해서 진행하겠다”라며 “이번 현장간담회를 바탕으로 농가들과 상생의 장으로 만들겠다”라고 하였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름철 천궁 재배의 문제점 해결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