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토)

생애주기별 정원문화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5개국 정원 전문가 모인다.

- 산림청 국립수목원, 2022 국제정원심포지엄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05 17: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붙임_2022 국제정원심포지엄 홍보포스터.jpg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오는 10월 7일 금요일 오전 10시에 정부세종컨벤션센터(세종시 어진동)에서 「2002 국제정원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본 행사는 세종시가 주최하는 ‘2022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의 일환으로 열린다.


  올해로 7번째를 맞이하는 국제정원심포지엄은 국외 정원 선진국들의 정원문화 발전 사례를 나누어 정원산업 기반을 다지는 밑거름으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이번 심포지엄은 ‘My Life Garden! 국내외 생애주기별 정원문화’라는 주제로 열리며, 일상 생활에서 생애주기별로 접하고 누릴 수 있는 정원문화의 방향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는 하버드대학교 부속 아놀드수목원 원장인 윌리엄 프리드먼(William Friedman)의 ‘우리의 인생 정원’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로 시작되어 국외 전문가들의 주제발표로 이어진다.


  주제발표는 ▲캐나다 정원위원회 이사 미쉘 고티에(Michel Gauthier), ▲남아공 정원디자이너 리온 클루지(Leon Kluge), ▲프랑스 모트맥도날드 수석고문 뤽 몽테유(Luc Monteil), ▲폴란드 아니스코 조경 건축스튜디오 이사 애나 아니스코(Anna Anisko), ▲영남대학교 권진욱 교수가 각 국가의 연령별 정원문화, 정원과 사람과의 관계 등을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이어지는 토론은 국외 연사들을 포함하여 정원산업 기반 구축 연구를 추진하고 있는 국립수목원의 배준규 연구관을 비롯, 한국조경 연구를 이끌고 있는 강릉원주대학교의 김태경 교수가 참여하여 함께 토론할 예정이다.


  산림청 정원팀 송영림 팀장은 “정원문화를 더욱 확산시키고 지속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대상이나 연령층을 고려한 정원 제도와 정책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행사를 개최한 국립수목원 최영태 원장은 “이번 국제정원심포지엄으로 우리 국민들이 더 쉽게 체감할 수 있는 정원문화 발전 방향이 제시되길 바라며, 국민들의 인생 전반에 정원문화가 깃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의 현장접수는 10월 7일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되며 정원문화에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생애주기별 정원문화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해 5개국 정원 전문가 모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