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광장 검색결과

  • 완도수목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 활짝
    완도수목원(원장 위안진)은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복수초가 활짝피어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주는 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눈속에서 꽃이 핀다’고 해서 설연화, ‘봄이 오기 전 눈과 얼음 속에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다양한 이름을 가진 복수초는 이름만큼 예쁘고 특이한 황금빛 꽃이 특징인데, 긴 겨울 끝자락에 맨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꽃으로 사랑받고 있다.  올해 완도수목원 복수초는 눈 한번 내리지 않고 유례없이 따뜻한 날씨로 인해 개화시기가 가장 빨랐던 2016~2017년 보다 무려 50일 빠른 지난 2019년 12월 30일 첫 개화가 관측됐다. 입춘이 지난 2월 현재 복수초 군락이 만개해 황금빛 매력이 절정에 다다르고 있다. 완도수목원은 복수초 군락지 보호를 위해 자생지는 일반인에게 개방하지 않지만, 방문객들의 복과 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수목원 입구의 사계정원에 일부 전시해 방문객들이 직접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이선진 완도수목원 가드너(정원사)는 “천천히 걸으며 수줍게 피어있는 우리 야생화들을 찾아보는 것도 겨울철 수목원이나 숲을 즐기는 색다른 매력 중 하나다”며 “많은 사람들이 수목원과 숲을 찾아 복수초를 감상하면서 희망찬 봄의 기운을 느끼고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수목원에는 황금빛 복수초 외에도 납매와 할미꽃도 함께 피어 봄소식을 전하고 있으며, 붉은빛을 품은 동백꽃도 방문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 뉴스광장
    • 수목/과학
    2020-02-18
  • 한겨울 꽃피운 봄꽃 구경하러 경상남도수목원으로 오세요 !
    경남도수목원에는 대한(大寒) 추위 동장군의 기세를 누르기라도 하듯 벌써부터 소담한 꽃송이들이 수목원 곳곳에 고개를 내밀며 새해의 봄소식을 전하고 있어 관람객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납매, 풍년화, 복수초는 늦겨울 잎보다 먼저 노란 꽃을 피우는 식물로 아직 쌀쌀한 기운이 감도는 수목원에 따뜻한 봄기운을 불어 넣어주고 있다.  스스로 사랑한다는 꽃말을 가진 납매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으로 늦겨울 개화하여 화분을 옮겨주는 곤충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이를 유인하기 위해 진한 꽃향기를 가지고 있어 새해의 첫 봄내음을 만끽할 수 있다. 꽃이 만발하면 그해엔 풍년이 든다는 뜻을 간직한 풍년화는 겨울이 주춤한 틈을 타 가늘고 여린 꽃잎이 벌써 만개하여 절정에 이르고 있다. 눈 속에서 피는 꽃이라 하여 설연화라고도 불리우는 복수초는 땅속에서 노란색 꽃망울을 빼꼼히 내미는데 아침의 쌀쌀한 기운에 꽃망울을 움츠렸다가 따스한 오후엔 햇볕을 한껏 머금고 활짝 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붉은색 꽃잎이 매력적인 애기동백이 온실에서 개화 후 절정에 달하여 야외에서 보다 더 화려한 모습을 볼 수 있어 일찍 찾아온 봄꽃으로 겨울철 수목원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봄기운을 선사한다. 경남도수목원은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 봄을 준비하는 개나리, 산수유, 목련 등도 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주말에 많은 도민들이 수목원을 방문하여 봄꽃을 구경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권했다.  
    • 뉴스광장
    2015-02-24
  • 경상남도수목원에 봄꽃 구경 오세요!
      경남도수목원에는 대한(大寒) 추위 동장군의 기세를 누르기라도 하듯 벌써부터 소담한 꽃송이들이 수목원 곳곳에 고개를 내밀며 새해의 봄소식을 전하고 있어 관람객의 발길을 멈추게 하고 있다. 납매, 풍년화, 복수초는 늦겨울 잎보다 먼저 노란 꽃을 피우는 식물로 아직 쌀쌀한 기운이 감도는 수목원에 따뜻한 봄기운을 불어 넣어주고 있다. 스스로 사랑한다는 꽃말을 가진 납매는 섣달에 피는 매화라는 뜻으로 늦겨울 개화하여 화분을 옮겨주는 곤충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이를 유인하기 위해 진한 꽃향기를 가지고 있어 새해의 첫 봄내음을 만끽할 수 있다. 꽃이 만발하면 그해엔 풍년이 든다는 뜻을 간직한 풍년화는 겨울이 주춤한 틈을 타 가늘고 여린 꽃잎이 벌써 만개하여 절정에 이르고 있다. 눈 속에서 피는 꽃이라 하여 ‘설연화’라고도 불리우는 복수초는 땅속에서 노란색 꽃망울을 빼꼼히 내미는데 아침의 쌀쌀한 기운에 꽃망울을 움츠렸다가 따스한 오후엔 햇볕을 한껏 머금고 활짝 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붉은색 꽃잎이 매력적인 애기동백이 온실에서 개화 후 절정에 달하여 야외에서 보다 더 화려한 모습을 볼 수 있어 일찍 찾아온 봄꽃으로 겨울철 수목원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봄기운을 선사한다.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 봄을 준비하는 개나리, 산수유, 목련 등도 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도수목원은 주말에 많은 도민들이 수목원을 방문하여 봄꽃을 구경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권했다.    
    • 뉴스광장
    2015-01-23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봄을 재촉하는 복수초 개화 2주 빨라져
        얼마 전, 남부지역에서 봄을 재촉하는 노란 납매꽃이 활짝 폈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번엔 국립산림과학원 홍릉숲의 복수초(福壽草)가 한파(寒波)를 뚫고 서울의 봄을 재촉하는 소식을 전한다.   복수초는 눈 속에서 꽃이 피어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빙리화(氷里花)나 얼음꽃, 새해 원단에 꽃이 펴서 원일초(元日草)라고도 불린다.   특히, 복수초(福壽草)의 이름에는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이 담겨있어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일본에서는 ‘새해 복 많이 받고 장수하라’는 의미로 복수초를 선물하기도 한다. 이른 봄에 꽃이 피는 복수초는 그 특징 때문에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윤영균 원장은 “올해 복수초는 입춘(立春, 2월 4일)을 하루 앞두고 갑자기 찾아온 겨울 한파 속에서도 노란 꽃잎을 2주 빨리 펼쳐 봄을 재촉한다”는 소식을 4일 전했다.   이는 올해 1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평균 1.5℃ 높은 포근한 날이 지속됐고, 특히 1월 하순에는 평년보다 3.1℃나 높은 평균기온(영상 1.8℃)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그래서 올해 홍릉숲 복수초가 평균 개화일(2월17일±3일)보다 2주일 정도 빠른 2월 4일 꽃망울을 터뜨린 것이다.   갑자기 찾아온 입춘한파, 그러나 한낮 영상의 날씨가 이어진다고 해 오는 주말에는 낙엽아래 숨어있는 꽃눈들까지 피어 나오는 풍성한 복수초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김선희 박사는 “낙엽이나 하얀 눈 속에서 핀 노란 복수초가 예쁘고 신기해 꺾어가는 사람들을 보면 꽃을 피우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을 견디었는지를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안타까움을 전하며,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과 함께 볼 수 있도록 관심과 주의를 당부했다.    이러한 복수초는 씨앗이 새싹을 틔운 뒤 6년 정도의 긴 시간이 지나서 꽃을 피운다. 봄철 잠깐 모습을 드러내는 듯 보이지만 사실 몇 차례의 겨울과 인고의 시간을 견딘 것이다.   복수초는 이른 아침에는 꽃잎을 닫고 있다가 일출과 함께 꽃잎을 점차 펼치기 때문에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려면 오전 11시경부터가 가장 좋다. 그러나 오후 3시가 지나면 꽃잎을 다시 오므리기 때문에 너무 늦지 않아야 한다.
    • 뉴스광장
    2014-02-06
  • 마당 없는 시민들의 정원, 대구수목원에 봄이 왔어요
    수많은 꽃들은 어떤 색깔의 꽃을 가장 많이 피울까? 바로 노란색이다. 노란색의 꽃을 피우는 식물 중에서 가장 먼저 꽃망울을 떠뜨리는 식물이 복수초(福壽草)다. 행복과 장수 등을 상징하는 황금색의 꽃을 피운다 해서 복수초라 불리며, 추운 겨울동안 인고의 시간을 견뎌내고 봄이 미처 열리기 전부터 일찍 피어나서 우리에게 기쁨을 준다. 올해 대구수목원에서는 풍년화가 가장 먼저 꽃을 피웠고, 시샘이라도 하듯 뒤질세라 복수초가 그 노란 속살을 드러냈다. 수목원 주차장에서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초록의 색깔은 거의 찾아 볼 수 없고, 습지원의 두꺼운 얼음은 몸을 움츠려들게 만든다. 아직 봄이 멀게만 느껴지는 2월에 눈이나 얼음을 헤쳐 가며 삐죽이 얼굴을 내밀며, 가녀리지만 강렬한 노란색의 꽃 복수초가 수목원에 피기 시작했다. 그런 모습을 보며 중국에서는 눈 속에 피는 연꽃과 같다고 해서 설연화(雪蓮花)라고 부르며, 얼음 사이에서 피는 꽃이라는 의미에서 빙리화(氷里花)로도 불리고 있다. 또 잎도 한 장 달지 않은 채 작달막하니 땅 위에 노란 꽃 한 송이를 피워내는 모습이 황금 잔 같다고 해서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며, 설날 즈음에 핀다고 해서 원일초(元日草)라고도 부른다.   대구시 김희천 수목원관리사무소장은 “‘영원한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진 복수초는 선인장 온실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으며, 이번 달 말에는 많은 복수초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복수초는 일출과 함께 꽃잎을 펼치기 때문에, 11시경이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기 가장 좋은 시간대이며, 오후 3시 이후에는 꽃잎을 닫는다.  
    • 뉴스광장
    2013-02-26
  • 수목원에서 봄의 전령사「복수초」만나 보세요!
    수많은 꽃들은 어떤 색깔의 꽃을 가장 많이 피울까? 바로 노란색이다. 노란색의 꽃을 피우는 식물 중에서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뜨리는 식물이 복수초(福壽草)다. 행복과 장수 등을 상징하는 황금색의 꽃을 피운다고 해 복수초라 불린다. 추운 겨울에 인고의 시간을 견뎌내고 봄이 미처 열리기 전부터 일찍 피어나서 우리에게 기쁨을 준다. 올해 대구수목원에서는 풍년화가 가장 먼저 꽃을 피웠고, 시샘이라도 하듯 뒤질세라 복수초가 그 노란 속살을 드러냈다. 수목원 주차장에서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초록의 색깔은 거의 찾아 볼 수 없고, 습지원의 두꺼운 얼음은 몸을 움츠려들게 만든다. 아직 봄이 멀게만 느껴지는 2월에 눈이나 얼음을 헤쳐 가며 삐죽이 얼굴을 내밀며, 가녀리지만 강렬한 노란색의 꽃 복수초가 수목원에 피기 시작했다. 이런 모습을 보고 중국에서는 눈 속에 피는 연꽃과 같다고 해서 설연화(雪蓮花)라고 부르며, 얼음 사이에서 피는 꽃이라는 의미에서 빙리화(氷里花)로도 불리고 있다. 또 잎도 한 장 달지 않은 채 작달막하니 땅 위에 노란 꽃 한 송이를 피워내는 모습이 황금 잔 같다고 해서 측금잔화(側金盞花)라고도 부르며, 설날 즈음에 핀다고 하여 원일초(元日草)라고도 부른다. 복수초는 일출과 함께 꽃잎을 펼치기 때문에, 오전 11시경이 활짝 핀 복수초를 감상하기 가장 좋은 시간대며, 오후 3시 이후에는 꽃잎을 닫는다. 대구수목원 김희천 소장은 “‘영원한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진 복수초는 수목원 곳곳에서 드문드문 볼 수 있지만, 이제 막 꽃망울 터뜨린 복수초는 선인장 온실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다.”며, “이번 달 말에는 많은 복수초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뉴스광장
    2012-02-22
  • 팔공산 숲속에 봄의 전령사‘복수초’활짝
    팔공산도립공원관리사무소(소장:장성활)는 21일 춘분과 함께 행복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야생화인 ‘복수초’가 팔공산 숲속에서 꽃망울을 터뜨렸다고 밝혔다. 경북 칠곡군 동명면 팔공산 가산산성 지구에 자생하는 복수초 군락지는 세계 최대규모의 군락지로서, 올해 겨울의 한파에도 불구하고 강인한 생명력으로 살아남아 황금색 꽃망울로 봄의 기운을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다. 황금색 꽃을 수줍게 피우는 복수초이지만 눈속에서는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야생화 이며, 태양이 뜨기 시작하면 꽃잎을 펼치기 시작하여 정오 정도에 만개하여, 오후에 접어들수록 꽃잎을 오므리기 시작하기 때문에 활짝핀 복수초를 감상하려면 시간계획을 세워서 등산하는 것이 좋다. 복수초는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눈 속에 피는 연꽃 같다고 해서 '설연화(雪蓮花)', 얼음 사이에서 꽃이 핀다고 해서 '빙리화(氷里花)'나, '얼음 꽃', ‘얼음새꽃’ 그리고 새해 원단에 꽃이 핀다고 해 '원일초(元日草)'라고도 불리며, ‘영원한 행복’이라는 꽃말을 지닌 복수초(福壽草)의 이름은 복(福)과 장수(長壽)의 바람이 담겨있다. 복수초는 씨앗이 싹을 틔우고 5~6년 정도 지나야 꽃을 피울 수 있는 특성이 말해 주듯이 몇 번의 겨울 한파를 넘기고, 차가운 눈과 땅속에서 인고의 시간을 거쳐야 비로소 황금색의 꽃을 볼 수 있다. 팔공산도립공원관리사무의 관계관은 복수초를 가치있고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깃대종으로 선정하여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복수초는 대표적인 춘계형 다년생 초본 식물이며, 약간의 사람의 간섭이나 파괴에 의해서도 쉽게 없어지는 식물로 생태적 의미가 크다. “팔공산에 복수초가 사는 것으로 보아 팔공산이 온전한 자연성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이라며 이렇게 소중한 자연자원인 복수초를 팔공산의 깃대종(생태계의 여러 종 가운데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종)으로 선정하고, 그 군락지 보호를 위해 순찰활동 강화 등 다각적인 보호대책을 강구할 것이며 아울러 팔공산에 게시되는 플랭카드와 각종 홍보물에는 복수초 이미지를 형상화함으로서 세계 최대 복수초 군락지인 팔공산을   적극 홍보하고, 3월 28일부터 실시하는 올바른 탐방문화 캠페인 서명운동에 참가하는 등산객들에게 “복수초를 형상화한 기념물병”을 나누어줄 계획이다. 또한 소중한 복수초를 보다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인공배양한 개화주 복수초를 팔공산도립공원관리사무소에 전시하고 있어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공원측에서는 등산객들에게 복수초의 까다로운 생태적 특성을 강조하면서 생육환경이 팔공산을 벗어날 경우 정상적인 생육이 곤란하므로, 자연상태에서 많은 사람들이 감상 할 수 있도록 군락지 훼손방지활동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 뉴스광장
    2011-03-22
  • 동해시 천곡동 도심 냉천 공원 가지복수초 개화
    추운 겨울 차가운 땅속에서 세상 밖 무엇이 그렇게 궁금한지 눈 속을 뚫고 올라오는 노란 황금색의 꽃, 복수초(福壽草)! 꽃말 ‘영원한 행복’ 도시민 활력소 기대 복수초는 원래 깊은 산속에서 피는 꽃으로 한자로 풀이하면 복을 받고 오래 산다는 뜻으로 행복과 장수를 상징한다. 그 행복의 전령사가 도심 한복판의 얼어붙은 작은 숲 속에서 땅을 뚫고 피어나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동해시 천곡동에 위치한 시청 청사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냉천’ 또는 ‘찬물내기’로 불리는 작은 공원이 있다. 천곡동굴에서 이어져 이 공원까지 흐르는 샘의 물이 일년 내내 마르지 않고 찬물이 나온다하여 붙여진 이름이 ‘찬물내기’이다. 천곡동은 1970년대까지만 해도 해변 지역이면서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이 마을에는 옛날부터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 우물이 있는데, 우물에 물이 항상 흘러넘치고 겨울에는 김이 무럭무럭 나고 여름에는 손이 시릴 정도로 물이 차다고 해서 마을 지명도 샘실, 찬물내기, 냉천 등으로 불려왔다. 이곳 찬물내기 공원은 우리나라에서 복수초를 비롯한 봄꽃들이 가장 빨리 개화되는 지역으로 알려져 야생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방문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곳이다. 특히 한겨울에 피어나는 복수초를 구경하기 위해 많은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이 몰려들고 있다. 눈속에서 피는 꽃인 만큼 복수초에 대한 슬픈 전설과 꽃말에 대한 자료들이 무궁무진하다. 일본에서는 눈 속에 피는 연꽃으로 알려져 초하룻날 서로 선물을 해서 행복을 기원하는 풍습도 있다고 한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에 속하는 다년생초로 꽃은 4월 초순에 피며 지름 3~4㎝정도의 황색이고 원줄기 끝에 1개씩 달리며 가지가 갈라져서 2~3개씩 피는 것도 있고 크기는 높이 10~30㎝ 정도의 노란색 꽃이다. 찬물내기공원 숲에 숨어있는 보물인 복수초는 장수와 행복을 상징하며 땅꽃, 원일초, 원일화, 설연화, 개복수초, 가지복수초 등의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강원도 횡성 지방에선 ‘눈꽃송이’라 부르기도 하고 눈 속에서 꽃을 피운다 하여 ‘눈색이꽃’‘얼음새꽃’이라고 불린다. 풀이라는 개념에서 지어진 복수초보다 우리 이름인 눈색이꽃이나 얼음새꽃으로 불러주면 더 정겹지 않을까? 복수초가 피기 시작하면서 이 찬물내기 공원에는 노란 황금색의 복수초와 함께 다양한 야생화들이 앞을 다투어 발 디딜 틈도 없이 들어찬다. 이렇게 아름다운 숲이 잘 보존될 수 있었던 건 자연을 사랑하는 많은 단체들과 주민들의 부단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렇게 귀중한 보물창고가 무분별한 사람들의 욕심에 밟혀 개체수가 점점 줄어들고 이상기온으로 꽃피는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고 한다. 찬바람이 매섭게 부는 겨울 한파 속에서도 봄의 전령사로서 천곡동 도심의 한복판에서 꽃말처럼 ‘영원한 행복’을 꽃피우며 행복과 장수를 상징하는 행운의 꽃,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하루하루 삶에 지친 도시민들에게 앞으로 좋은 날이 올거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주는 꽃, 얼어붙은 땅에서 눈과 얼음을 녹이며 노란 왕관 같은 꽃을 피우는 복수초야 말로 우리들이 꿈꾸는 이상향을 간직한 꽃이 아닐까!
    • 뉴스광장
    2010-01-12

산림환경 검색결과

  • 완도수목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 활짝
    완도수목원(원장 위안진)은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복수초가 활짝피어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주는 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눈속에서 꽃이 핀다’고 해서 설연화, ‘봄이 오기 전 눈과 얼음 속에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다양한 이름을 가진 복수초는 이름만큼 예쁘고 특이한 황금빛 꽃이 특징인데, 긴 겨울 끝자락에 맨 먼저 꽃을 피워 봄을 알리는 꽃으로 사랑받고 있다.  올해 완도수목원 복수초는 눈 한번 내리지 않고 유례없이 따뜻한 날씨로 인해 개화시기가 가장 빨랐던 2016~2017년 보다 무려 50일 빠른 지난 2019년 12월 30일 첫 개화가 관측됐다. 입춘이 지난 2월 현재 복수초 군락이 만개해 황금빛 매력이 절정에 다다르고 있다. 완도수목원은 복수초 군락지 보호를 위해 자생지는 일반인에게 개방하지 않지만, 방문객들의 복과 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수목원 입구의 사계정원에 일부 전시해 방문객들이 직접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이선진 완도수목원 가드너(정원사)는 “천천히 걸으며 수줍게 피어있는 우리 야생화들을 찾아보는 것도 겨울철 수목원이나 숲을 즐기는 색다른 매력 중 하나다”며 “많은 사람들이 수목원과 숲을 찾아 복수초를 감상하면서 희망찬 봄의 기운을 느끼고 힐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수목원에는 황금빛 복수초 외에도 납매와 할미꽃도 함께 피어 봄소식을 전하고 있으며, 붉은빛을 품은 동백꽃도 방문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 뉴스광장
    • 수목/과학
    2020-02-1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