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목)

(국감)최근 5년간 소나무 재선충에 520만 그루 고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4 15: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근 5년간 '소나무 에이즈'로 불리는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 고사목이 520만 그루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o_water.jpg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이 14일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재선충에 감염돼 피해를 본 소나무는 2014년 173만그루, 2015년 137만그루, 2016년 99만그루, 2017년 68만그루, 2018년 49만그루 등 520만 그루를 상회하고 있지만 완전한 박멸에 실패하고 있다.

 

재선충 퇴치를 위해 구입한 방제약품 예산만 해도 2016년 134억원, 2017년 137억원, 2018년 132억원에 달한다.

더욱이 재선충이 국내에 상륙한 지난 1989년 이후 30년간 방제예산으로 1조3332억원이 투입됐으며, 852만명 이상이 재선충 방제작업에 투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재선충 피해는 막대한 자원과 예산 낭비는 물론 수백여년동안 가꿔온 보호수마저 앗아갔다. 제주에서는 수령 600년, 둘레 5∼8m크기의 소나무 7그루가 재선충으로 고사했고 대구와 울산에서도 수령 300년, 둘레 3m짜리 소나무 두 그루가 재선충으로 말라 죽는 등 전국에서 총 9그루가 피해를 입었다.

 

이처럼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재선충을 극복하지 못한 것은 이유를 불문하고 산림청의 무능이라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렇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다간 민족의 상징인 소나무가 이 땅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한민족의 상징수를 살린다는 비상한 각오로 재선충 박멸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79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감)최근 5년간 소나무 재선충에 520만 그루 고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