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수)

제주생명의 숲, 김완병 박사와 함께하는 새 탐조

두견새가 우는 맑은 숲에서 제2차 이사회도 열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9 15: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627_101155[1].jpg

 

팔색조 우는 소리도 듣고, 식물의 생존전략도 관찰했다. 

숲을 거닐며 숨만 쉬어도 힐링이 된다고 했다.

자연의 언어에 귀를 기울이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지난 27일 50여종이 새가 서식하고 있는 한남시험림 탐방로 숲에서 제주생명의 숲(공동대표 고윤권, 김찬수)이 마련한 한남시험림 탐방 프로그램에 참석한 시민들의 반응들이다.

20200627_104424[1].jpg

프로그램 주제는 “김완병 박사와 함께하는 새 탐조”였다. 이 날 참석자들은 지구상에 분포하는 어떠한 동물보다도 다양한 서식지를 갖고 있다는 새들의 습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나무역사, 삼나무 쓰임새, 잣성의 건립경위까지 전문가의 목소리에 주목했다.


김완병 박사는 숲의 가치를 통해 생태자산의 확장성을 지속적으로 넗혀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참석자는 생태적 삶의 터전으로서 숲의 소중함을 제대로 느끼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고윤권 공동대표는 숲을 통한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공익적 차원에서 준비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생명의 숲은 이곳에서 2020.제2차 이사회를 열었다. 두견새가 우는 맑은 숲에서 열린 이사회였다. 이 날 이사회에서 제주생명의 숲활동가들은 해양숲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하여 백령도 해양탐방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생명의 숲, 김완병 박사와 함께하는 새 탐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